•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아산시, 공영주차장 73개소 2870면 조성...주차난 해소 기대
상태바
아산시, 공영주차장 73개소 2870면 조성...주차난 해소 기대
민선 7기 내에 완료, 맞춤형 도시발전 위해 확충 노력
  • 김형태 기자
  • 승인 2021.09.27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화지구 공영복합주차타워 개발 조감도(사진=아산시).
용화지구 공영복합주차타워 개발 조감도(사진=아산시).

[아산=뉴스프리존]김형태 기자=충남 아산시는 공영주차장 확충으로 주차난 해소와 50만 자족도시에 어울리는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하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27일 시에 따르면 지역 내 전체 주차장 확보율은 거의 100%를 충족하고 있지만 신도시와 원도심 상가, 주택밀집지역, 오래된 공동주택지역은 극심한 주차난으로 불편함이 크다.  

이에 시는 적극적인 예산 투입과 능동적인 행정으로 주차환경 개선 위해 노력하고 있다. 

년도별 사업현황을 보면 2019년 50억 원, 2020년 326억 원, 2021년 134억 원, 2022년 이후 300억 원 등 2018~2022년 5년간 847억 원을 일반 및 특별회계에 편성해 연차별 공영주차장 확충 계획을 수립해 시행한 것이 대표적이다. 

주차장 건립 예산 확보를 위해 관련 사업 공모에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시는 국토교통부 주관 주차환경개선지원사업 공모에 지원, 최종 선정돼 도심지와 상습 주차난 발생 지역 공영주차타워 건립을 위한 사업비의 50%를 국비로 지원받았다. 이는 충남도, 지역 국회의원과 손잡고 거둔 성과라 그 의미가 크다. 

2020년 6월 건립된 배방읍 공수리 제3공영주차장(175면), 올 6월 신정호 도시개발지역 내에 건립된 방축동 제1공영주차장(172면), 오는 10월과 12월 완공을 앞둔 배방읍 공수리 제2공영주차장(169면)과 북수리 제1공영주차장(98면)이 그 결과물이다.

또 2020년에는 충남도 시행 공모사업으로 선정돼 64대 주차가 가능한 배방 중리 주차장, 88대 주차가 가능한 득산동 부영아파트 공영주차장을 준공하기도 했다. 

아산시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2021년 탕정지구 내 9필지 공영(노외) 주차장 조성사업, 2022년 둔포면 도심지 공영주차장 개선사업 등을 확정했다. 미래 주차난이 예상되는 지역에도 선제적으로 공영주차장을 공급하기로 한 것이다. 

2020년에는 시유지를 활용해 충남도 최초로 캠핑용 차량 전용 노외주차장을 조성하기도 했다. 캠핑용 차량이 주택가 및 도로, 노외주차장 불법 장기 방치로 시민 불만이 높아진 데서 착안한 것이다. 

또 국·도비 및 자체 재원 마련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한국자산관리공사와 협약을 추진해 공유재산 위탁개발방식의 복합공영주차타워 건립을 추진 중이다. 공유재산 위탁개방방식은 한국자산관리공사가 건립비용을 선투자하고 20~30년간 임대료 및 주차요금을 상계한 운영비를 연차별로 납부하는 방식으로, 이 같은 위탁개발 방식의 복합공영주차타워 조성은 중부권 최초다. 

대상 지역은 신용화지구와 아산시 대표 관광지인 탕정 지중해마을이다. 2020년부터 추진된 이번 사업으로 용화지구 2개소 170면, 지중해마을 199면의 주차 공간이 공급된다. 

용화지구 2개소에는 근린생활시설과 주차시설, 관리시설 등이 포함되며, 4층 5단 시설로 지난 8월 착공되어 2022년 9월 완공 예정이다. 지중해마을 주차장은 올해 협약을 마치고 설계와 신축이 추진될 예정으로 2023년 12월 완공이 목표다. 

아산시는 지난 2019년 5월, 충남 최초로 무료개방 주차장 지원 조례를 제정한 바 있다. 낮 시간대에 비어있는 주택가 주차장이나 부설주차장을 일반에 개방할 경우 보조금을 지원하는 내용인데, 그 결과 총 7개소 201면 주차 공간이 개방됐다. 

또 건축물 미신축 등의 공한지를 일제 조사해 44개소 775면의 쌈지 임시 공영주차장을 조성했다. 2년간 공한지를 무상 제공하면 재산세를 100% 감면해주는 방식으로 시민 참여를 유도했는데, 공한지 제공자와 주차장을 이용하는 시민 모두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다. 

조성된 주차장을 효율적으로 유지·관리하기 위해 공영주차장 통합관제센터도 곧 운영을 시작한다. 통합관제센터가 운영되면 각각 운영되던 공영주차장 관제센터를 연결해 늘어나는 공영주차장 운영관리를 일원화할 수 있다. 또, 24시간 통합관제가 가능해 문제 발생 시 즉시 보수 및 민원 해결이 가능하다. 공영주차장 관리 예산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