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서천군, 다사2지구 연안정비사업 ‘환경친화적 공법’적용 준공
상태바
서천군, 다사2지구 연안정비사업 ‘환경친화적 공법’적용 준공
  • 이진영 기자
  • 승인 2021.09.27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사진=서천군청)
자료사진.(사진=서천군청)

[서천=뉴스프리존]이진영 기자= 충남 서천군은 기후변화로 연안침식피해가 심각한 다사리 해안가에 환경친화적인 연성공법을 이용한 연안정비사업을 준공했다고 27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지난 2019년 11월 착공한 다사2지구 연안정비사업은 사구보호를 위한 ▲목책 설치 691m ▲양빈 1만 300㎥ ▲모래 이동방지를 위한 연안표사제어공 3개소 등 시설사업을 1년 10여 개월의 공사 끝에 완공했다.

군은 그동안 콘크리트 구조물의 연안사업에서 벗어나 환경친화적인 연성공법을 과감하게 적용했다.

지난해 8월 공사 마무리 단계에서 만조 시 강한 파랑으로 시설물이 훼손되는 등의 난관도 있었으나, 국내 연안 관리 전문가 자문회의를 긴급히 소집해 대책을 마련하기도 했다.

군은 시설공사가 마무리됨에 따라 길이 690m, 높이 7m 사면보호구간 법면에 해당화를 식재해 지반 안정화를 통한 모래 유실방지는 물론, 주변 자연환경과 잘 어울리는 아름다운 공간으로 재탄생시키기 위한 사업도 내달 착공할 계획이다.

올해 말 모든 공정이 마무리되면 지난 2019년 준공한 다사항 및 다사지구 연안정비사업 구간과의 자연스러운 연계로 관광객 유치, 지역민 소득증대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한 몫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노박래 서천군수.Ⓒ서천군청
노박래 서천군수.Ⓒ서천군청

노박래 군수는 “다사2지구 연안정비사업을 통해 자연재해로부터 연안을 보호함은 물론 만개한 해당화 군락지는 서천군의 새로운 해안관광명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다사2지구 연안정비사업은 해양수산부의 제2차 연안정비기본계획에 총 58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하여 추진한 사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