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K-드론’의 중심 태안군, 드론 자동비행 항로 ‘드론길’ 구축
상태바
‘K-드론’의 중심 태안군, 드론 자동비행 항로 ‘드론길’ 구축
- 한서대와 손잡고 드론 자동 비행 시스템 ‘드론길’ 구축, 해양쓰레기 탐색 ‘청신호’ -
- 실종자 수색과 지형 실태조사 등 장점 ‘무궁무진’, 향후 드론길 확대 계획 -
  • 박상록 기자
  • 승인 2021.09.30 0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론길을 활용한 드론 비행 및 해양쓰레기 탐색 모습.(사진=태안군청)
드론길을 활용한 드론 비행 및 해양쓰레기 탐색 모습.(사진=태안군청)

[태안=뉴스프리존]박상록 기자= 국내 최고의 ‘드론 메카’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태안군이 ‘드론길’ 구축을 통한 해양쓰레기 실태조사에 나선다.

군은 한서대학교와 손잡고 드론을 활용해 해안가의 쓰레기를 자동 탐색할 수 있는 ‘드론길(Drone Waypoint)’을 시범 구축, 신속한 해양쓰레기 탐색 및 처리에 나선다고 30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이번 드론길 시범 구축은 바다에서 밀려드는 해양쓰레기를 보다 쉽게 찾아 처리하기 위한 것으로, 태안군은 559km에 달하는 복잡한 해안선과 28개의 해수욕장, 42개의 항·포구를 보유한데다 조수 간만의 차가 심해 해양쓰레기 수거를 위한 접근에 어려움이 있어왔다.

이에 태안군과 한서대 무인항공기과 이재용 교수팀은 해양쓰레기 처리를 위한 드론의 활용방안을 공동 모색키로 하고 지속적인 연구 끝에 마침내 드론의 해안가 탐색을 위한 자동 비행 경로 시스템을 시범 구축, 이달부터 초고화질(UHD) 영상 채증 및 실시간 드론 모니터링에 나선다.

자동비행 경로 시범 대상지는 6개소로 소원면 3곳(파도리·태배·천리포항), 근흥면 2곳(마도·가의도), 고남면 1곳(바람아래 해수욕장)이며, 특히 바람아래 해수욕장의 경우 인명사고 우려로 출입이 통제된 구역을 비행구역으로 설정해 사고 예방에도 주안점을 뒀다.

드론길은 드론이 언제나 같은 동선을 자동 비행할 수 있는 구간으로 시간의 흐름에 따른 쓰레기 침적량 등의 파악이 용이하며, 암벽과 절벽 사이 등 평소 파악이 어려웠던 지형에 대한 실태 조사가 상시 가능해짐에 따라 효율적인 수거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또한, 해양쓰레기 탐색 외에도 열화상 카메라 등을 활용한 실종자 수색과 지형 실태조사, 해안가 식생 연구 등에도 활용할 수 있어 이번 드론길 구축이 갖는 의미가 매우 크다는 평가다.

군은 드론 조종능력이 부족한 이용자도 자동 비행을 활용해 드론길을 손쉽게 이용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시스템이 호환되는 드론 소지자라면 누구나 활용할 수 있도록 드론길을 공개할 예정이다.

아울러, 향후 드론길을 더욱 확대 구축하고 드론의 이미지 분석을 통해 해양쓰레기의 자동 체적계산이 가능해질 수 있도록 지속적인 연구에 나서는 등 향후 태안군이 ‘드론의 메카’로서 그 입지를 공고히 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갈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태안군은 지난 2월 드론 특별자유화구역에 선정돼 태안 UV랜드 조성에 나서는 등 ‘K-드론’의 중심지로 거듭나고 있다”며 “이번 드론길 구축을 계기로 드론의 활용방안을 더욱 늘릴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함께 적극적인 연구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