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세월호 단원고 졸업생들...고 남윤철교사 묘소찾아 '슬픈 스승의날'맞다
상태바
세월호 단원고 졸업생들...고 남윤철교사 묘소찾아 '슬픈 스승의날'맞다
  • 온라인뉴스
  • 승인 2015.05.15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침몰 당시 세월호 안에서 제자를 구하다 유명을 달리한 고(故) 남윤철 교사의 묘지

[청주=연합통신넷/온라인뉴스팀] 스승의 날인 15일 청주시 상당구 가덕면 천주교 묘지 앞에 이제 어엿한 성년이 된 옛 경기도 안산 단원고 제자 3명이 카네이션이 담긴 꽃바구니를 조심스럽게 내려놨다.

사진=남윤철 교사 묘소찾은 단원고 졸업생들/온라인캡쳐
새벽부터 안산에서 내려왔지만, 사제의 인연을 맺은 고인의 얼굴을 볼 수 없었다. 스승은 영정 속에서 환하게 웃는 모습으로 제자들을 맞이했다. 스승의 가슴에 카네이션을 달아 드릴 수 없는 제자들은 묘비를 쓰다듬어야만 하기에 단원고 제자들은 설움이 북받쳤다.

이곳을 7번째 방문했다는 박승주(21)씨는 "친구 같았고 편안하게 학생들을 대해주시던 모습이 아직도 생생합니다"고 고인을 회상했다. 그는 "스승의 날 때 자주 찾아뵙고 잘해 드렸어야 했는데…"라고 아쉬워하며 말끝을 흐렸다.

박씨는 스승과의 끈을 놓지 않으려고 남 교사의 사진을 여전히 휴대전화에 보관하고 있었다. 박혜성(21)씨는 "곧 입대해 자주 찾아뵙지 못할 것 같아서 인사를 드리려고 찾아왔다"고 말했다. 한지웅(21)씨는 "선생님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주저 없이 제자들을 돌보실 분이에요. 그런 선생님을 한없이 존경하고 사랑합니다"라고 애정을 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