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겨울 달팽이 학교’개설 장애 학생을 위한 미디어 수업, 사회성 향상 등
상태바
‘2018 겨울 달팽이 학교’개설 장애 학생을 위한 미디어 수업, 사회성 향상 등
  • 성향 기자
  • 승인 2018.01.05 2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울산=성향 기자] 울산시는 (사)울산장애인부모회(회장 이해경)가 1월 5일(금) 오전 11시 시청 본관 2층 시민홀에서 장애아동 및 부모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겨울 달팽이 학교 입학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입학식은 방송댄스 동아리 ‘레인보우’의 댄스 공연과 나토얀태권도장 시범단의 태권도 공연 등 식전 공연 및 달팽이 학교 소개, 참가자 선서 등으로 진행된다.

‘2018년 겨울 달팽이 학교’는 15개 민간교육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1월 2일부터 2월 2일까지(4주간) 장애학생 190명을 대상으로 운영된다.

사업비는 총 1억 2,000만 원으로 울산시가 9,000만 원, 참가 학생 자부담 3,000만 원이다.
울산교육청은 연인원 100여 명의 공익근무요원을 보조 인력으로 지원한다.
학급구성은 학급당 학생기준 3명당 교사 1명 이상 배치된다.

학습내용은 체육, 미술, 놀이, 체험활동, 미디어수업, 사회성 향상 등으로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까지 진행된다.
한편, ‘달팽이 학교’는 방학 동안 가정 내에 방치되기 쉬운 장애 학생들을 대상으로 효율적인 시간활용 및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 2006년 여름학기부터 개설되어 이번 학기까지 총 24회 5,800여 명의 장애 학생들이 교육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