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민주당, 윤석열 손바닥 '王자'에 "주술의힘·치졸한 거짓 해명" 맹폭
상태바
민주당, 윤석열 손바닥 '王자'에 "주술의힘·치졸한 거짓 해명" 맹폭
윤호중 "국민의힘 전근대적…정책 경쟁 사라지고 주술 논쟁만"
박완주 "尹, 꼬리에 꼬리를 무는 거짓말…이미 너무 큰 도둑"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10.05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왼쪽)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왼쪽)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5일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손바닥 '왕(王)' 자 논란에 대해 "주술의힘으로 정권교체" "치졸한 거짓 해명" 등 맹폭을 가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시간이 갈수록 국민의힘 경선이 불안해지고 있다. 제1야당 경선에 정책 경쟁이 사라지고 주술 논쟁만 한창이라니 참담할 뿐"이라면서 "국민의힘이 아니라 주술의힘으로 정권 교체를 꿈꾸는 것이 아닐까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손바닥에 왕(王)자를 적고 나온 후보, 빨간 속옷만 입고 다닌다는 후보, 점쟁이 말 듣고 이름을 바꿨다는 후보와 부인이 있다고 하는데 참으로 전근대적이고 황당하기 까지하다"면서 "국민의 잔치가 굿판으로 변질되는 것은 있어서도 안되고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고 꼬집었다.

박완주 정책위의장은 "윤 전 총장이 경선 토론회에서 손바닥에 왕(王)자를 쓰고 나와 주술 논란에 휩싸인 것도 모자라 '손가락 위주로 씻었다'는 치졸한 거짓해명으로 국민을 기만하고 있다"며 "대한민국 정치 수준을 밑바닥으로 떨어뜨리는 언사를 멈춰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바늘도둑이 소도둑된다고 했는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거짓말을 보면 윤 전 총장은 이미 너무 큰 도둑이 돼가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박 정책위의장은 "같은 당 후보들도 윤 전 총장의 행동을 보고 부적선거, 미신을 믿는 후보라며 한 목소리로 비판하고 있다"며 "대통령 경선에 도전하기 앞서 대통령직에 대한 기본 인식과 자질이 있는지부터 깊은 성찰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은 미신과 주술에 의존하는 샤머니즘 정치를 원하는 것이 아니라 국민을 섬기고 받드는 정치다운 정치를 기대하고 있다"며 "대통령 선거에 도전하는 후보로서 정치의 품격을 떨어뜨리는 더 이상의 행동을 삼가 주길 부탁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