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관광의 백미 '단양다누리아쿠아리움'...다시 인기 '몰이'
상태바
단양관광의 백미 '단양다누리아쿠아리움'...다시 인기 '몰이'
  • 박종철 기자
  • 승인 2021.10.06 2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0만 관광객 유치 견인차 역할 '톡톡' 지금까지 263만 관광객 다녀가
타 지자체, 성공비결 관심 집중

[단양=뉴스프리존]

다누리아쿠아리움의 장관 '은어떼'
다누리아쿠아리움의 메인수조

 

‘내륙의 바다, 민물과 바다 생물의 보고’의 단양다누리아쿠아리움이 최근들어 인기가 급상승하며 체류형 관광의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다.

'단양다누리아쿠아리움'은 2012년 개장 이후 지난달 말까지 263만명의 관광객이 다녀갈 정도로 단양관광에서는 빼놓을 수 없는 관광명소 중 하나다

대내외 기관·단체 등 40여 곳과 업무협약을 맺고 있으며, 타 지자체로부터 현장견학 요청이 쇄도하는 등 갈수록 인기를 더하고 있다. 

최근에는 수족관 건립 추진 계획을 밝힌 충주시와 괴산군으로부터 단양군의 성공적 운영 비결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충북도 1단계 균형발전 사업으로 추진한 다누리아쿠아리움은 2012년 5월 단양강변에 연면적 1만4397m² 규모로 다누리센터 내에 도서관, 낚시박물관, 4차원(4D) 체험관 등과 함께 조성됐다.

다누리아쿠아리움은 수조 172곳에 단양강에 서식하는 어족 자원을 비롯해 메콩강 등 세계 각지에서 수집된 희귀물고기 등 230종 2만3000여 마리가 전시돼 있다. 돼지코거북, 알비노 펄가오리, 모오케 등 희귀생물과 양서파충류관, 수달전시관 등 차별화된 수족관 운영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최근 우주를 테마로 조성한 단양별별스토리관이 들어서 더욱 풍부한 즐길 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이처럼 다누리아쿠아리움이 인기를 끌면서 재래시장인 단양구경시장도 덩달아 먹방 성지로 인기몰이를 하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 여기에 10분 거리 내에 있는 도담삼봉, 만천하스카이워크까지 관람하면 하루 관람코스로는 제격이다.

한편 단양군은 영춘면 상리 일원에 2022년 조성될 예정인 민물고기 축양장과 우량종자 생산시설이 들어서면 더 많은 볼거리가 제공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