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심상정 “윤석열 후보는 이래도 ‘괴문서’라고 주장할건가”
상태바
심상정 “윤석열 후보는 이래도 ‘괴문서’라고 주장할건가”
“이제 ‘고발사주’ 의혹이 아니라 국민의힘과 검찰의 ‘정검유착’ 사건으로 명명해야”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10.08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사진=심상정 후보 페이스북)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사진=심상정 후보 페이스북)

[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정의당 대권주자인 심상정 예비후보는 공수처의 ‘고발사주’ 의혹 녹취록 복원과 관련해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향해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이래도 '괴문서', '공작정치'라고 주장하실 겁니까?”라며 직격했다.

8일 심상정 후보는 페이스북에서 “공수처가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 녹취 파일을 복원했다. 녹취 내용에는 고발사주 의혹의 키맨으로 지목된 국민의힘 김웅 의원의 구체적인 지시와 당부가 뚜렷하다”면서 “국민의힘 김웅 의원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주장을 계속할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녹취파일대로라면 검찰의 정치개입, 검찰권 남용이 명백하다. 이미 검찰도 당시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인 손준성 검사의 관련성이 확인됐다고 밝힌 바 있다”면서 “이제 ‘고발사주 의혹’이 아니라 국민의힘과 검찰의 ‘정검유착 사건’으로 명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건의 실체가 드러나고 있는 지금, 당시 검찰총장이었던 윤석열 후보의 입장이 궁금하다”며 “아직도 출처와 작성자가 없는 ‘괴문서’라고 주장하실 겁니까. 여전히 공작정치라고 생각하십니까”라고 물었다.

심상정 후보는 “윤석열 후보는 당시 검찰총장으로서 관여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검찰의 총책임자로서 지휘 책임까지 면할 수 없다”며 “정치적, 도의적 책임을 분명히 져야 한다. 만약 윤석열 후보의 연루가 사실로 밝혀진다면 윤석열 후보는 깨끗이 후보직을 사퇴하는 것은 물론이고, 정치를 떠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들이 원하는 대통령은 권력을 잡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안 가리는 공작 전문가가 아니다. 국민을 우롱하고, 정치를 농락한 책임은 반드시 무겁게 져야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국민의힘의 소속 국회의원의 고발사주 개입이 드러난 만큼, ‘정검유착’에 대한 책임 있는 조치와 입장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심상정 후보는 “이제 공수처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 검찰의 어느 선까지 개입했고, 국민의힘과 결탁해 어떠한 공작정치를 기획한 것인지 공수처는 그 전모를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