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이재명 권리당원 51.3% 득표, 최종 득표율 50.29%…결선없이 본선행
상태바
이재명 권리당원 51.3% 득표, 최종 득표율 50.29%…결선없이 본선행
"숨 쉬는 것 조차 청렴해야 했다. 도둑과 맞서 싸운건 변할 수 없는 진실"
  • 모태은 기자
  • 승인 2021.10.10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서울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2021.10.10 [국회사진기자단]

[서울 =뉴스프리존]모태은 기자= 10일, 제20대 대통령 선거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피날레'로 선출됐다.

이날 민주당은 서울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서울지역 순회경선에서 전체 누적 득표율이 과반을 넘긴 이 지사를 결선없이 본선행 대선후보로 확정했다.

이 후보는 함께 경선에 참여한 이낙연 후보와 추미애 후보, 박용진 후보를 앞선 가운데 지난달 4일부터 이날까지 진행된 지역별 순회 경선과 1~3차 선거인단 투표에서 누적 득표율 50.29%를 기록했다.

누적득표율 이재명 55.29%로 압도적 1위 지지..이낙연 33.99%

[정현숙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경기 지역 경선에서 과반을 넘는 59.2%의 압도적 득표율로 압승 행진을 이어가면서 본선 승기를 확실하게 다잡았다.

이 후보는 9일 경기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경기 경선에서 득표율 59.29%(5만6820표)로 1위에 올랐다. 이낙연 후보는 30.52%(2만9248표)로 뒤를 이었다.

추미애 후보와 박용진 후보는 각각 8.75%(8388표), 1.45%(1385표)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이로써 이재명 후보는 누적 득표율 55.29%(60만21357표)를 기록하게 됐다. 이낙연 후보의 득표율은 33.59%(37만3124표)다. 추미애 후보는 9.11%(9만9924표), 박용진 후보는 1.61%(1만7570표)를 기록했다.

민주당은 이날 경기지역의 권리당원·대의원 투표 결과 발표에 이어 내일은 서울지역과 3차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한꺼번에 공개한다. 누적 득표 1위인 이재명 후보가 오늘과 내일 투표 결과에서 16만여 표 이상 득표하면 전체 경선 결과에서도 과반을 유지하면서 결선 투표 없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다.

이날 오후 4시부터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경기지역 합동 연설회 무대에 가장 먼저 오른 이재명 후보는 "숨 쉬는 것 조차 청렴해야 했다. 도둑과 맞서 싸운건 변할 수 없는 진실"이라며 "경기도는 자신을 유력 대선 후보로 키워주고, 자신의 개혁 정책이 실천되고 검증된 곳”이라고 정치적 고향에서의 압승에 감개무량함을 나타냈다.

이 후보는 대장동과 관련해서는 “국민의힘과 일부 보수언론이 명운을 걸고 ‘이재명 죽이기’를 시도하고 있지만, 그럴수록 이재명의 청렴성과 실력, 실적만 더 드러날 뿐”이라며 “이재명이 도둑에 맞서 국리민복을 지켰다는 것은 변할 수 없는 진실”이라고 강조했다.

이태경 '토지+자유 연구소' 부소장은 SNS를 통해 "이재명이 고결한 인격의 소유자인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이재명이 적폐들의 칼끝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라도 고도로 청렴할 수 밖에 없었을 것임은 능히 짐작된다"라고 했다.

이날 연단에 오른 이낙연 후보는 “대장동 게이트는 특권층의 불의와 위선의 종합판”으로 규정했다. 아울러 “윤석열 검찰의 고발사주 의혹은 정치검찰과 야당의 국기문란”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부정부패 문제를 그대로 떠안고 대선에 임하는 것은 대한민국과 국민의 불행이자 민주주의의 후퇴”라고 역설했다.

추미애 후보는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서 “이 고비만 넘기면 본선 승리한다고 착각하는 것은 아닌지, 저 후보에게 불상사가 생기면 내 차지가 된다고 네거티브 난장판으로 만들고 있지는 않는지”라며 “당원들을 겁박하고 지지자들을 갈라치는 저급한 네거티브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박용진 후보는 "대장동 의혹으로 망국의 길로 가게 될 투기꾼과 권력의 협잡들이 드러나고 있다"라며 "중도확장성이 가장 큰 후보, 유능한 진보로 무장하고 새로운 진보의 길로 민주당을 변화시킬 수 있는 자신을 지지해달라"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