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민주당, 경선 후유증 현실화...이낙연측, "무효표 처리 이의제기"
상태바
민주당, 경선 후유증 현실화...이낙연측, "무효표 처리 이의제기"
  • 모태은 기자
  • 승인 2021.10.10 2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뉴스프리존]모태은 기자= 10일 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 캠프는 소속의원 전원이 긴급회의를 갖고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 과정에서 중도 사퇴한 후보자(정세균·김두관)의 득표를 무효로 처리한 당 선관위에 공식적으로 이의를 제기하기로 했다.

이 전 대표의 필연캠프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캠프 소속의원 전원이 긴급회의를 하고 당 대선후보 경선 무효표 처리에 대한 이의제기를 규정된 절차에 따라 당 선관위에 공식 제출키로 했다. 이 전 대표 캠프의 요청대로 유효표로 처리할 경우 이날 '턱걸이 과반'을 한 이재명 후보의 득표율이 과반이 안 된다.

이 전 대표측의 이의제기는 그동안 수차례에 걸쳐 대선후보 경선후보의 중도사퇴 시 무효표 처리가 결선투표 도입의 본 취지에 정면으로 반한다는 점을 지속적으로 제기해왔다.

사실상 이날 결선 투표를 요청하는 것으로, 이를 두고 경선 결과 불복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는 등 경선 후유증 이 현실화한 양상이다.

필연캠프는 11일 이와같은 이의제기서를 당 선관위 공식 접수할 예정으로 이재명 후보는 이 전 대표측의 입장 발표와 관련, '이 전 대표측이 공식적으로 불복하겠다고 논평을 냈다'는 취재진 질문에 "자세한 내용은 파악하지 못해 의논해보고 판단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