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덕산 칼럼] BTS 방탄소년단, 재잘재잘
상태바
[덕산 칼럼] BTS 방탄소년단, 재잘재잘
세계적인 K-pap 스타인 BTS 방탄소년단의 후원회인 아미 (ARMY)
  • 김덕권
  • 승인 2021.10.12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잘재잘’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낮은 목소리로 빠르고 떠들썩하게 자꾸 이야기하는 소리를 나타내는 말이지요. 제가 다니는 원불교 여의도교당 6층에 최근 어린이 미술학원이 들어왔습니다. 그런데 학원의 이름이 특이하게도 <재잘재잘>입니다. 재미있는 우리말 아닌가요?

하도 재미있고 이상해서 그 ‘재잘재잘’의 의미를 물어 보았습니다. 앞의 ‘재잘’은 재미있게 잘 배우자는 뜻이고, 뒤의 ‘재잘’은 재미있게 잘 가르치자는 의미랍니다. 어떻습니까? 얼마나 아름다운 우리말인가요? 지난 연휴 첫날이 제 575돐 ‘한글날’이었습니다.

그런데 지금 전 세계적으로 한글은 배우려고 각 급 학교마다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다고 합니다. 특별히 세계적인 K-pap 스타인 BTS 방탄소년단의 후원회인 <아미<(ARMY)>의 한글배우기 열풍은 가히 상상을 불허합니다. 한국말로 BTS의 노래를 따라 부르며 한국의 문화를 배운다는 것이지요.

저에게 매일 전 원불교 샹하이교당 교무를 역임하신 원로 교무님이 우리 소태산(少太山) 부처님이나 정산(鼎山) 종사, 대산(大山) 종사님의 법문(法門)을 매일 카톡으로 부내주고 계십니다. 그런데 우리가 원 한문체가 눈에 익어서인지 꼭 간자체(間字體) 한문으로 보내 주시는 법문이 참 읽기가 불편합니다.

중국인이 컴퓨터 자판을 치는 모습을 한번 살펴보시지요. 몇 만개가 넘는다는 한자를 어떻게 좁은 자판에서 칠 수 있을까요? 한자를 자판에 나열하는 게 불가능해, 중국어 발음을 먼저 영어로 묘사(漢語並音)해서 알파벳으로 입력한 다음에 단어 마다 입력키를 눌러야 화면에서 한자로 바뀝니다.

불편한 것이 더 있지요. 같은 병음을 가진 글자가 20개 정도는 보통이라고 합니다. 그 중에서 맞는 한자를 선택해야 하지요. 한국의 인터넷 문화가 중국을 앞선 이유 하나가 여기에 있는 것입니다. 타이핑을 많이 하는 전문직 중국인들은 한자의 획과 부수를 나열한 또 다른 자판을 이용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자판을 최대 다섯 번 눌러 글자 하나가 구성되므로 이를 ‘오필자형(五筆字型)’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것은 속도가 빠르지만 익히기 어려워 일반인은 못한다고 하네요.

그럼 일본인은 어떨까요? 컴퓨터 자판을 보면 역시 알파벳입니다. 일본인들은 예를 들어 ‘世’를 영어식 발음인 ‘se’로 컴퓨터에 입력하는 방법을 씁니다. 각 단어가 영어 발음 표기에 맞게 입력되어야 화면에서 ‘가나’로 바뀝니다. 게다가 문장마다 한자가 있어 쉼 없이 한자 변환을 해줘야 하므로, 속도가 더딜 수 밖에 없지요.

나아가 ‘추’로 발음되는 한자만 해도 ‘中’을 비롯해 20개 이상 이니 골라 써야 합니다. 일본어는 102개의 ‘가나’를 자판에 올려 ‘가나’로 입력하는 방법도 있지만, 익숙해지기 어려워 이용도가 낮습니다. 이러니 인터넷 친화도가 한국보다 낮을 수밖에 없는 것이지요. 말레이시아처럼 언어가 여러 가지인 국가들은 컴퓨터 입력방식 개발부터 골칫덩어리가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이렇게 24개의 자음과 모음만으로 자판 내에서 모든 문자 입력을 단번에 해결할 수 있는 한글은 하늘의 축복이자 과학 그 자체입니다. 휴대전화로 문자를 보낼 때, 한글로 5초면 되는 문장을 중국, 일본 문자는 35초 걸린다는 비교가 있습니다. 한글의 입력 속도가 일곱 배 정도 빠르다는 얘기입니다.

정보통신(IT)시대에 한글은 보통 경쟁력이 아닙니다. 한국인의 부지런하고 급한 성격과 승부 근성에, 한글이 ‘디지털문자’로서 세계 정상의 경쟁력이 있는 덕분에, 우리가 인터넷 강국이 됐다고 해석할 수 있지 않을까요?

10월 9일은 세종대왕이 한글을 반포한 575돐 째 한글날입니다. 세종대왕이 수 백 년 뒤를 내다 본 정보통신 대왕이 분명합니다. 그야말로 한글에 대한 감탄사가 절로 나오지 않나요?

영어 알파벳 26자는 한글과 같은 소리 문자이고 조합도 쉽지만, ‘a’라도 위치에 따라 발음이 다르고, 나라별로 독음(讀音)이 다른 단점이 있습니다. 그러나 한글은 하나의 글자가 하나의 소리만 갖습니다. 어휘(語彙) 조합능력도 가장 다양합니다. 소리 표현만도 8800여개 여서, 중국어의 400여개, 일본어의 300여개와 비교가 안 됩니다.

세계적 언어학자들은 한글이 가장 배우기 쉽고 과학적이어서 세계 문자 중 으뜸이라고 말합니다. 그러니까 ‘알파벳의 꿈’이라고 표현 한다고 하네요. 그래서 세계 최저의 문맹률 거의 0%가 가능했고, 이것이 국가발전의 원동력이었다고 생각할 수 있는 것입니다.

한글은 발음기관의 모양까지 반영한 ‘음성 공학적’ 문자여서 세계의 언어를 다 표현해 낼 수 있습니다. ‘맥도널드’를 중국은 ‘마이딩로우’, 일본은 ‘마쿠도나르도’라고 밖에 표현하지 못합니다. 그래서 한글이 네팔 등의 문자가 없는 민족에게 한글로 문자를 만들어 주는 운동이 추진되는 이유인 것입니다.

외국인에게 5분만 설명하면 자신의 이름을 한글로 쓰게 할 수 있습니다. 한글은 기계적 친화력도 가장 좋아 정보통신 시대의 준비된 문자입니다. 이 모두가 은혜입니다. 하늘의 은혜이고, 조상의 은혜이며, 동포, 법률의 은혜가 아니고 무엇이겠는지요?

우리 재잘재잘 잘 배우고, 잘 가르치며, 잘 지키면 어떨 까요!

단기 4354년, 불기 2565년, 서기 2021년, 원기 106년 10월 12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