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김만배 변호인단 "구속영장 강한 유감..?"
상태바
김만배 변호인단 "구속영장 강한 유감..?"
  • 온라인뉴스 기자
  • 승인 2021.10.12 2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이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를 조사한 지 하루 만에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하자 김씨 측이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반발했다.

검찰 조사 마치고 질문 답하는 김만배
검찰 조사 마치고 질문 답하는 김만배

김씨 측 변호인단은 12일 입장문을 내고 "국민적 관심이 집중돼 있어 어떤 사건보다 심도 깊은 조사를 통해 실체적 진실에 접근해야 한다"며 "동업자 중 한 명으로, 사업비 정산 다툼 중인 정영학 회계사와 그가 몰래 녹음한 신빙성이 의심되는 녹취록을 주된 증거로 영장이 청구된 데 대해 심히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김씨에 대한 조사에서 피의자와 변호인의 강한 이의 제기에도 불구하고 주된 증거라는 녹취록을 제시하거나 녹음을 들려주지 않고 조사를 진행한 것은 피의자의 방어권을 심각하게 침해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변호인단은 "이 사건은 정 회계사가 이유를 알 수 없는 동기로 왜곡하고 유도해 녹음한 녹취록에 근거한 허위에 기반하고 있다"며 "법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충실히 준비해 억울함을 풀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검찰은 전날 김씨를 조사할 당시 변호인 측에 '다음 조사 때 정영학 씨의 녹취록을 들려주겠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이날 오후 김씨에게 뇌물공여와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배임, 횡령 등 혐의를 적용해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은 서울중앙지법에서 14일 오전 10시 30분 문성관 영장 전담 부장판사의 심리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