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KB경영연 강민석 박사 "주택 정책, LTV 중심에서 DSR로 전환해야"
상태바
KB경영연 강민석 박사 "주택 정책, LTV 중심에서 DSR로 전환해야"
KB금융그룹·주택학회 '주택시장 안정화를 위한 지속가능한 주택 정책 모색' 세미나 발표
  • 박진영 기자
  • 승인 2021.10.13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박진영 기자=KB경영연구소 강민석 박사는 13일, KB금융그룹과 주택학회이 공동으로 주최한 '주택시장 안정화를 위한 지속가능한 주택 정책 모색' 세미나에서 향후 주택시장의 안정화 방안으로 실수요자의 수요 여력 정상화, 투기 수요 관리 강화 및 차단, 임차 시장 안정화, 안정적 공급체계 마련, 중장기 주택시장 관리 등 5개 정책 방안을 핵심 과제로 제시했다.

그는 '주택시장 안정화를 위한 정책 제언'이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우선 실수요자를 위해 1주택자 및 무주택자를 대상으로 15억 초과 주택에 대한 대출 금지 완화, 생애최초 구매자에 대한 취득세 비과세 및 중도금 대출 규제 완화를 제시했다. 중장기적으로는 대출 규제를 간소화 하면서 LTV(Loan To Value ratio, 담보인정비율) 중심에서 DSR(Debt Service Ratio,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규제로 전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얘기했다.

강민석 박사가 '주택시장 안정화를 위한 지속가능한 주택 정책 모색 세미나 유튜브 LIVE'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KB금융그룹
강민석 박사가 '주택시장 안정화를 위한 지속가능한 주택 정책 모색 세미나 유튜브 LIVE'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KB금융그룹

투기수요 관리를 위해서는 다주택자에 대한 간주임대료 혜택 축소로 임대수익(전/월세)에 대한 형평성 있는 과세가 타당하다고 지적했다. 또 DSR 산정 시 전세자금대출을 포함시켜 전세자금을 통한 시장 유동성 조절 방안을 제시했다. 중장기적으로는 공적 기관의 전세자금대출에 대한 보증을 주거취약계층으로 제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봤다. 한편, 1주택자의 경우에도 빈번한 거래 시 양도세 비과세를 일부 제한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임차시장 안정을 위해서는 공공임대주택의 질적인 개선과 대상 확대 등을 통한 공급 확대와 전세보증금에 대한 안정성 확보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 단기적으로 전세금 반환 보증을 확대하고, 중장기적으로 기존의 임대보증금보증과 전세보증을 일원화하고 임대인의 가입을 의무화하되 가입 비용을 낮추는 방안을 냈다.

이와 별도로 금융권이 사회공헌 측면에서 주택을 매입하여 임대주택으로 활용하도록 해 향후 주택경기 침체 시 완충 장치를 하는 방안에 대한 검토도 필요하다고 봤다.

또 안정적인 주택 공급을 위해 도심 노후주택 정비에 대한 로드맵을 마련하고, 강남권 대체 주거지 개발과 광역 역세권 전세주택 고밀화 등 도심 재정비 방안과 함께 분양가상한제지역의 채권입찰제 도입을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