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미래차 산업 경쟁력 위해"...창원시&기업 연구개발 협약
상태바
"미래차 산업 경쟁력 위해"...창원시&기업 연구개발 협약
창원시-SNT중공업-범한퓨얼셀 친환경 모빌리티 연구개발 협약 체결
방산전문업체에서 미래차 전문업체 전환을 위한 연구개발 상호 협력
  • 박유제 기자
  • 승인 2021.10.13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뉴스프리존]박유제 기자=창원시에 기업체가 미래차 산업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기술력 확보를 위해 연구개발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창원시는 13일 SNT중공업과 범한퓨얼셀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미래차 관련 기업 지원을 위한 첫 협약인 ‘친환경 모빌리티 연구개발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미래차 산업 활성화를 위한 창원시와 기업체 간 연구개발 협력 협약식 창원시
미래차 산업 활성화를 위한 창원시와 기업체 간 연구개발 협력 협약식 ⓒ창원시

전세계적으로 기후 변화에 따른 탄소중립 전환이 가속화되고 있으며, 수송분야의 탄소중립을 위해 해외 선진국에서는 오는 2025년부터 단계적으로 내연기관 자동차의 판매를 중지하고 배출가스가 전혀없는 전기·수소차의 보급을 의무화하고 있으며, 국내 자동차업계에서도 이에 대응하기 위해 휘발유, 경유 등을 연료로 하는 내연기관 차량의 제작을 최소화하고, 전기·수소차 개발 및 판매 확대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러한 산업계의 동향에 대응하기 위해 창원시는 기존 내연기관 부품업체를 전기·수소차 등의 미래차 관련 업체로 전환하는 다양한 기업 지원정책을 추진해왔으며, 관내 기업체들도 미래성장동력으로 전기·수소차 중심의 친환경 미래모빌리티와 관련된 기술 개발과 시장 개척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창원시 관내 기업으로 파워트레인(동력전달장치) 분야 전문기업인 SNT중공업과 연료전지 분야 전문기업인 범한퓨얼셀은 각자 보유한 전문 영역의 장점을 살려 육상, 해상, 항공 분야 친환경 미래모빌리티 및 핵심부품의 공동 개발을 추진하기로 했으며, 창원시는 다양한 행정 지원으로 이들 기업의 역량을 극대화하기 위해 ‘친환경 모빌리티 연구개발 협력 협약’을 최초로 체결하게 됐다.

이번 협약 체결로 양사는 친환경 모빌리티 및 연료전지 관련 핵심부품 연구개발을 공동으로 진행하며, 창원시는 친환경 모빌리티 연구개발과 관련된 정부 공모사업 추진을 지원하게 된다.

협약식에 참석한 허성무 시장은 “창원시 대표 중견기업으로 그동안 방산 분야에서 역량을 발휘하고 있는 SNT중공업과 범한퓨얼셀이 기업 주도의 친환경 미래모빌리티 및 핵심부품 공동 연구개발을 추진하는 등 미래차 산업으로의 전환이라는 시대적 흐름에 앞서 가기 위해 많은 기업들이 노력하고 있다”면서 “미래차 관련 기업 지원을 위한 첫 협약인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관내 기업이 미래차 관련 사업 추진에 있어 대기업에 종속되지 않고 각자의 역량을 바탕으로 동등한 입장에서 연구개발 및 제품 생산을 통해 미래차 시장을 선도하는 경쟁력 있는 기업으로 발전될 수 있도록 행정적 역량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