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야당 공세에 반격 나선 이재명 ..."윤석열, 대통령 후보 사퇴해야”
상태바
야당 공세에 반격 나선 이재명 ..."윤석열, 대통령 후보 사퇴해야”
이재명 후보 “국민이 위임한 막강한 권한, 국민과 법치가 아닌 사익을 위해 악용"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10.15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사진=이재명 후보 열린캠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사진=이재명 후보 열린캠프)

[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야당의 '대장동 개발' 의혹 정치적 공세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반격에 나섰다.

특히 이재명 후보는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후보를 향해 "국민이 위임해주신 막강한 권한을 국민과 법치가 아닌 사익을 위해 악용한 것이 확인됐다”며 후보 사퇴를 촉구했다.

15일 이재명 후보는 페이스북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징계소송 패소와 관련해 “윤석열 후보의 검찰권 남용과 직무상 의무위반이 확인되었다”며, “윤 후보는 국민께 사죄하고 후보 사퇴는 물론 정치활동 중단을 선언해야 한다”고 직격했다.

또 이재명 후보는 “법을 가장 잘 지켜야 할 검찰총장이 법을 위반하고 권한을 남용했다”고 주장하며 “검찰개혁에 대한 국민적 열망을 뒤로 한 채 국민이 위임해주신 막강한 권한을 국민과 법치가 아닌 사익을 위해 악용한 것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그는 “윤 후보는 그동안 국민을 속인 행위에 책임을 져야 한다. 현직 검찰총장이면서 치밀한 피해자 코스프레로 문재인 정부에 저항하는 이미지를 만들어 급기야 이를 대선 출마의 명분으로 축적하고 검찰총장을 사퇴한 후 야당 후보로 변신했다”며 “마치 친일파가 신분을 위장해 독립군 행세를 하는 것에 다름 아니다. 이로써 윤석열 정치 출발의 근본 이유가 허구임이 만천하에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어 “재판부는 ‘정직 2개월’ 징계가 적법하다 판결했다. 그리고 검찰총장직을 사임했더라도  ‘변호사 결격 사유’가 될 수 있음을 적시했다”고 언급하며 “정치인으로 치면 정치활동 자격을 상실한 것과 같다. 이제 윤 후보는 마땅한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재명 후보는 “면직 이상의 징계’가 가능하다고 했다”면서 “징계로 면직된 공무원이 공무원의 최고 수장인 대통령이 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 상식에도 부합하지 않다. 그토록 충성한다던 검찰조직에 헌정사에 남을 오명을 남긴 것으로 충분하며 더 이상 100만 공직자의 명예마저 실추시켜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윤 후보는 즉시 국민께 사죄하고 후보직 사퇴는 물론 마땅히 정치활동 중단을 선언해야 한다. 그것이 그나마 검찰의 명예를 지키고 대한민국 공직자의 자존을 지키는 길이다”고 맹공을 가했다.

이어  “윤 후보는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을 통해 법을 위반하며 판사 불법사찰 문건을 작성하고 대검 반부패부 및 공공수사부에 전달해서 조국사건 등 주요사건에 재판개입을 했다”고 언급하며 “적법하게 진행 중이던 검언유착 사건에 대해 수사팀 및 대검 부장회의의 반대에도 수사지휘권을 남용해 감찰중단을 지시하고 수사를 방해했다”고 말했다.

또  “최근에는 측근, 가족 관련 수사와 재판에도 검찰의 인력과 정보를 이용해 반론 보고서를 작성하고 야당인 국민의힘과 모의해 여권인사를 고발사주 한 의혹도 드러나고 있다”며 “이쯤 되면 윤석열 검찰은 국기문란 헌법파괴 범죄 집단 그 자체다”라며 윤 후보를 공격했다.

이재명 후보는 “더 강력하고 중단 없는 검찰개혁이 필요하다. 검찰이 정치를 하지 않는 세상, 법 앞에 모든 국민이 평등한 세상을 만들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같은 정치검찰이 다시는 검찰사에 존재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