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보성군, 농업유산마을에서 ‘소박한 차꽃축제’ 개최
상태바
보성군, 농업유산마을에서 ‘소박한 차꽃축제’ 개최
차꽃 담긴 사진 한 컷 ‘전국 차꽃사진 콘테스트’
  • 이문석 기자
  • 승인 2021.10.18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3회 소박한 차꽃축제’는 영천마을 소공원에서 진행(사진=보성군)
‘제13회 소박한 차꽃축제’는 영천마을 소공원에서 진행(사진=보성군)

[전남=뉴스프리존]이문석 기자 = 녹차수도 보성에서 오는 28일 한해 차농사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제13회 소박한 차꽃축제’는 영천리자율주민공동체(대표 김경옥)와 전남차연구회(대표 조현곤)가 주관하며 영천마을 소공원에서 진행한다.

이번 축제는 차꽃을 활용한 차꽃주 만들기, 차꽃차 시음, 떡차전시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준비되어 있으며, 코로나19로 함께하지 못하는 분들을 위한 이벤트로 ‘전국 차꽃사진 콘테스트’를 진행한다.

전국 차꽃사진 콘테스트는 전국민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차꽃을 주제로 한 인생샷, 차꽃이 피어있는 차밭, 차꽃을 활용한 공예품 또는 음식 사진 등 차꽃을 활용해 만든 모든 이미지와 주제로 참가 할 수 있다.

참가신청서는 보성전통차농업 홈페이지에서 내려 받을 수 있으며, 오는 10월 22일(금)까지 신청이 가능하다.

보성군은 접수된 작품을 심사하여 10월 26일(화) 발표할 계획이며, 금상 1명, 은상 2명, 동상 2명의 수상자에게는 시상금 각 50만원, 30만원, 20만원을 수여하고 모든 수상작은 축제장에 전시할 예정이다.

영천리 자율주민공동체 김경옥 대표는 “올해로 13회째를 맞이하는 차꽃축제는 한해 차농사를 마무리하며 차 농가들이 소통하는 뜻깊은 자리”라면서 “매년 부족한 노동력에도 차농사를 포기 하지 않고 선조들이 물려준 농업유산을 후대에 전하는 것이 우리의 소임이라고 생각하며 일을 하고, 앞으로도 보성전통차농업시스템이 세계중요농업유산에 등재 될 수 있도록 주민 모두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차꽃은 화려하지 않지만 수수하며 순백의 형상이 고개를 숙인 것 같다하여 예로부터 겸손을 뜻하며, 열매와 꽃이 같은 시기에 피어나는 실화상봉수로 선인들의 많은 사랑은 받은 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