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매일경제가 지하철 역 앞에서 무가지를 배포하는 이유는?
상태바
매일경제가 지하철 역 앞에서 무가지를 배포하는 이유는?
김의겸 의원 "신문고시 위반에 준하는 사례...패널티 방안 강구해야"
  • 도형래 기자
  • 승인 2021.10.18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도형래 기자= 매일경제 등이 종이신문사들이 지국을 동원해 무가지를 뿌리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들 신문사가 무가지를 배포한 이유는 언론진흥재단의 '언론수용자조사' 기간에 집중됐다. 언론수용자조사는 종이신문의 구독률과 열독률을 조사해 이에 대한 순위를 매기고 있다. 매일경제 등의 무가지 배포는 조사기간에 구독률, 열독률을 높이기 위한 몸부림이다.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은 "신문고시 위반에 준하는 사례"라며 "확실한 패널티 방안도 강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의겸 의원실은 매일경제, 중앙일보 등이 언론수용자조사 기간 지국을 동원해 강남역, 부평역, 수원역, 영등포역지 등에서 무가지를 배포하기고 있다는 제보를 받았다. 최근 김의겸 의원실은 아침출근시간대 부평역 앞에서 매일경제 신문을 무료로 배포하는 장면을 확인하고 이에 대한 영상과 사진을 공개했다. 

김의겸 의원실이 확인한 '매일경제' 신문 무료배포 현장 (사진=김의겸 의원)
김의겸 의원실이 확인한 '매일경제' 신문 무료배포 현장 (사진=김의겸 의원)

또 김의겸 의원실은 중앙일보가 지국에 'WEB발신'으로 구독자조사에 대비해 인근 가구에 신문을 무료배포하라는 대량문자가 보내졌다는 제보를 받고 확인중에 있다고 밝혔다. 김의겸 의원이 공개한 제보에 따르면 중앙일보는 '배달비는 지원된다'며 지난달 23일부터 오는 22일까지 무가지 배포를 종용하고 있다. 

종이신문사들이 무가지를 뿌리며 갑작스럽게 구독률, 열독률 조사에 대응하는 이유는 문화체육관광부가 ABC협회의 부수공사에 문제점이 드러난 이후 이를 대체하는 지표로 언론재단의 열독률 등을 도입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언론재단이 지난해 발표한 '언론수용자조사 보고서'는 '귀하께서는 지난 1주일 동안 아래 방법으로 신문기사를 보거나 들은 경험이 있습니까?'라고 묻고 이에 대한 답변을 통해 신문 열독률을 조사하고 있다.

김의겸 의원은 "열독률 지표는 이번 조사에서도 거의 똑같이 진행되고 있다"며 "종이신문을 보는 절대적 구독자가 적어진 상황에서 출근길 불특정 다수 배포해 인지도를 올리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의겸 의원은 "천신만고 끝에 여기까지 왔는데, '도로ABC’라는 소리는 듣지 말아야 되지 않겠는가'"라며 "ABC공사결과를 제외하는 첫 번째 구독자조사를 앞두고, 문체부와 언론재단의 첫 단추가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의겸 의원은 오는 19일 국정감사에서 추가 증거와 함께 문화체육관광부의 대책을 요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