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부산시공무직노조 "코로나 극복" 복지예산 반납
상태바
부산시공무직노조 "코로나 극복" 복지예산 반납
공무직 후생복지예산 2700여만원 반납
“고통분담 차원, 재난 대응 활용 되길”
  • 최슬기 기자
  • 승인 2021.10.19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청 전경
부산시청 전경 ⓒ부산시

[부산=뉴스프리존]최슬기 기자=부산시는 부산시청공무직노동조합이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보태기 위해 공무직 후생복지예산 2700여만원을 반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부산시청공무직노동조합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공무직 후생복지사업인 ’모범조합원 산업 시찰’을 전면 취소하고 관련 예산 전액을 반납하기로 부산시와 노사합의를 통해 결정했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 기업 등의 고통을 조금이나마 분담하는 차원에서 예산을 반납했고, 반납된 예산은 올해 말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통해 반납처리 돼 향후 재난 대응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부산시청공무직노동조합 장상수 위원장은 “코로나19 재확산 등으로 부산시 재정부담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공무직들도 보고만 있을 수 없어 올해도 후생복지사업을 취소했다”며 “반납한 예산이 신속하게 재난 대응에 활용되길 바란다” 고 당부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재난 등으로 부산시가 어려울 때마다 현장에서 앞장서는 공무직 근로자분들께 항상 감사한 마음을 가진다”며 “공무직들의 따뜻하고 아름다운 모습을 기억하고 이를 발판삼아 코로나를 하루빨리 종식할 수 있도록 시정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