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이재명 "허위 '돈다발 사진'은 범죄행위…김용판 사과하고 물러나라"
상태바
이재명 "허위 '돈다발 사진'은 범죄행위…김용판 사과하고 물러나라"
"면책특권 뒤에 숨은 악의적 민주주의 파괴 행위…제한해야"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10.19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국회 제공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국회 제공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19일 전날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조폭 연루설을 제기하며 제시한 '돈다발 사진'이 허위로 들어난 데 대해 "저에게 가한 음해에 대해 사과하고, 스스로 국회의원직에 물러나라"고 촉구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면책특권 뒤에 숨은 악의적 민주주의 파괴 행위'란 글을 통해  "(김 의원은) 무책임한 폭로로 국감장을 허위, 가짜뉴스 생산장으로 만들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어제 국회 행정안전위 국정감사에서 난데없는 돈다발이 등장했다. 제가 조폭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증거라며 김 의원이 제시한 사진"이라면서 "그런데 몇 시간도 지나지 않아 그 돈다발 사진이 허위라는 것이 드러났다.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헌법이 규정한 국정감사에서 한 나라의 헌법기관인 국회의원과 제1야당 국민의힘이 완벽한 허위 날조를 동원해 저를 음해한 것"이라고 직격했다. 

이 지사는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악용해 ‘아니면 말고’ 식 허위 날조 주장을 펴고 한 사람의 인격을 말살하고 가짜정보로 국민들을 현혹하는 것은 의정활동이 아니라 범죄행위"라며 "이는  기득권과 권력을 위해서라면 헌법 유린도 마다하지 않는 것이자 그들을 뽑아준 국민들에 대한 배신행위에 다름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회의원 면책특권은 독재정권 시절 국회의원들을 보호하기 위한 장치였지만 이제는 시대가 바뀌었다. 독재정권은 사라진지 오래고 면책특권은 오히려 독이 되고 있다"며 "이번 기회에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제한해야 한다고 믿는다"며 국회의원 면책특권 폐지를 주장했다.

이 지사는 "의도적이고 악의적인게 명백한 가짜뉴스는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독버섯이다. 용납해선 안된다"며 "국민의힘은 국정감사를 허위 날조의 장으로 만든 데 대해 무한책임을 져야 한다. 즉각 국민께 사죄하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