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이재명, “ ‘돈다발’ 가짜뉴스 폭로한 김용판 의원 사퇴해야”
상태바
이재명, “ ‘돈다발’ 가짜뉴스 폭로한 김용판 의원 사퇴해야”
“국감서 무책임한 폭로는 면책특권 뒤에 숨은 악의적 민주주의 파괴 행위”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10.19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사진=연합뉴스)

[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지난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정감사에서 '돈다발' 가짜뉴스를 폭로한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을 향해 “면책특권 뒤에 숨은 악의적 민주주의 파괴 행위다”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특히 이재명 후보는 “무책임한 폭로로 국감장을 허위, 가짜뉴스 생산장으로 만든 김용판 의원은 저에게 가한 음해에 대해 사과하고, 스스로 국회의원직에서 물러나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19일 이재명 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국회 행정안전위 국정감사에서 난데없는 돈다발이 등장해 제가 조폭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증거라며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제시한 사진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재명 후보는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이 국정감사에서 제시한 조폭과 연루됐다는 돈다발은 몇 시간도 지나지 않아 허위라는 것이 드러났다. 참 개탄스럽다”고 비판했다.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8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폭로한 돈다발(사진=이재명 후보 페이스북)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8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폭로한 돈다발(사진=이재명 후보 페이스북)

이어 “헌법이 규정한 국정감사에서 한 나라의 헌법기관인 국회의원과 제1야당 국민의힘이 완벽한 허위 날조를 동원해 저를 음해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 “이는 기득권과 권력을 위해서라면 헌법 유린도 마다하지 않는 것이자 그들을 뽑아준 국민들에 대한 배신행위다”라고 비난했다.

이재명 후보는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악용해 ‘아니면 말고’ 식 허위 날조 주장을 펴고 한 사람의 인격을 말살하고 가짜정보로 국민들을 현혹하는 것은 의정활동이 아니라 범죄행위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회의원 면책특권은 독재정권 시절 국회의원들을 보호하기 위한 장치였지만 이제는 시대가 바뀌었다”면서 “독재정권은 사라진지 오래고 면책특권은 오히려 독이 되고 있다. 이번 기회에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제한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와 함께 “의도적이고 악의적인 게 명백한 가짜뉴스는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독버섯이다. 용납해선 안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국민의힘은 국정감사를 허위 날조의 장으로 만든 데 대해 무한책임을 져야 하며 즉각 국민께 사죄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