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한‧중‧러‧일 4개국 북방도시 부산에서 경제협력 총회
상태바
한‧중‧러‧일 4개국 북방도시 부산에서 경제협력 총회
21일 제3차 북방경제도시협의회 총회 개최
부산시 "북방경제 협력 다변화 위한 방안 모색"
  • 최슬기 기자
  • 승인 2021.10.20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차 북방경제도시협의회 총회 홍보 포스터
제3차 북방경제도시협의회 총회 홍보 포스터 ⓒ부산시

[부산=뉴스프리존]최슬기 기자=우리나라를 비롯해 러시아 중국 일본 4개국 지방자치단체와 기관 및 기업체가 21일 부산에서 경제협력을 위해 손을 잡는다.

부산시는 이날 오전 10시 ‘제3차 북방경제도시협의회 총회’를 온‧오프라인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북방경제도시협의회’는 부산시가 주도해 2017년 10월 동북아 지방정부 간 물류촉진 및 경제협력을 통한 상호협력 기반 마련을 위해 출범한 동북아 국제협의체로, 매년 회원국 도시별로 돌아가면서 총회를 개최한다.

지난해 중국 헤이룽장성에서 개최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개최가 1년 연기됐고, 코로나가 종식되지 않은 상황에서 줌(ZOOM)을 통한 온라인 화상회의를 올해 개최하기로 회원국 간 합의했다.

부산시가 주최하고 (재)부산경제진흥원이 주관하는 이번 3차 총회에는 부산시, 러시아 연해주, 중국 지린성 및 헤이룽장성, 일본 교토부 등 한국·러시아·중국·일본 4개국 지자체 13개 및 관련 기관 10개, 기업 등이 참여한다.

그리고 부산시, 경남도, 부산연구원 등 국내 회원기관은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농심호텔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북방경제 협력 다변화를 위한 방안 모색’을 주제로 기조세션, 산학연구세션, 비즈니스세션 등 발표와 토론을 할 예정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부산은 대륙과 해양이 만나는 물류 허브기능을 갖춘 도시로, 태평양과 유라시아 대륙을 잇는 철도와 해상노선의 시작과 끝”이라며 “새로운 경제질서가 재편되는 대전환 시기, 이번 총회에서 북방도시들이 선두에 나설 수 있는 혜안이 많이 나오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도시 간 교류와 협력을 통해 상생발전 해나가자”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