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연일 윤석열 후보 맹공...“내가 당대표면 제명감이다”
상태바
홍준표, 연일 윤석열 후보 맹공...“내가 당대표면 제명감이다”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10.21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두환의 공과를 따진다니 전두환이 공과를 따질 인물입니까?” 윤석열 후보 직격
국민의힘 대선 경선 홍준표 예비후보(사진=홍준표 후보 캠프)
국민의힘 대선 경선 홍준표 예비후보(사진=홍준표 후보 캠프)

[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후보는 연일 윤석열 후보에 대한 맹공을 이어 갔다.

홍준표 후보는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 발언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윤석열 후보를 항해 “대체 어찌해야 겠습니까? 대체 어찌해야 합니까?”라면서 “제가 당대표였다면 제명감이다”며 각을 세웠다.

21일 홍준표 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앞서 김종인 전비대위원장이 광주를 찾아 무릎을 꿇고 이준석 당대표가 취임 첫날 광주를 방문했다. 특히 당 의원들이 호남특위를 발족해서 봉사활동까지 해 5.18 유족회 초청도 받았던 국민의힘이다”며  윤석열 후보의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 발언을 강하게 비판했다.

홍준표 후보는 이어 “제 처가가 호남인지라, 마음의 빚이 왜 없겠습니까?”라면서 “전두환의 공과를 따진다니 전두환이 공과를 따질 인물입니까?”라며 윤석열 후보를 직격했다.

그는 또 “박근혜 정부만 해도 1700억 원 가량의 전두환 추징법을 통과시킨바 있다”면서 “5.18 유공자는 괴물집단이라 발언한 의원을 당에서 제명처리하기 위해 노력한 바 있다”고 언급했다.

홍준표 후보는 “저는 양심상 이번 언급을 그냥 넘어갈 수 없다. 왜곡된 역사인식으로 대통령직을 수행할 수 있겠습니까?”라면서 “어차피 사과할 일을 가지고 깨끗하게 사과하면 될 일을 가지고 우기고 버티는 것이 윤석열 후보의 기개입니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그는 “윤석열 후보가 무책임한 유감표명으로 얼버무리는 행태가 한두 번입니까?”라면서 “국민 여러분, 당원동지 여러분, 냉철하게 지적하고, 올바른 선택을 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