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권나라 “촬영이 없는 날 로드 바이크를 타며 하루를 보내”
상태바
권나라 “촬영이 없는 날 로드 바이크를 타며 하루를 보내”
  • 성종현 기자
  • 승인 2021.10.21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나라 ⓒ에스콰이어 제공
권나라 ⓒ에스콰이어 제공

[서울=뉴스프리존] 성종현 기자 = 배우 권나라가 ‘에스콰이어’와 함께 진행한 화보를 21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 권나라는 다양한 스타일의 의상을 소화하며 우아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매력을 선보였다.

드라마 ‘불가살’ 촬영으로 바쁜 일상을 보내고 있다는 권나라는 “원래는 완전히 ‘집순이’였는데, 최근에는 로드 바이크에 푹 빠졌다”며 “촬영이 없는 날에는 대본을 보고, 운동을 하고, 로드 바이크를 타며 하루를 보낸다”고 말했다.

몸매 관리를 위해 식이요법을 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권나라는 “옛날에는 혹독하게 했지만 몸이 망가지는 게 느껴졌다”며 “지금은 끼니를 다 챙겨 먹으면서 행복한 다이어터가 되려고 한다. 자전거를 타는 등 좋아하는 운동을 찾으면서 보다 건강해진 것 같다”고 말했다.

권나라 ⓒ에스콰이어 제공
권나라 ⓒ에스콰이어 제공

‘수상한 파트너’, ‘나의 아저씨’, ‘이태원 클라쓰’, ‘암행어사:조선비밀수사단’ 등의 작품들이 좋은 결과를 낸 것에 대해 권나라는 “운이 좋았다고밖에 말할 수 없다”며 “제가 극을 선택했다기보다 감사하게도 눈길이 가는 캐릭터를 맡을 수 있었던 것이고 다른 배우들과 스태프들의 노력 덕분에 좋은 결과가 나온 것”이라고 답했다.

‘이태원 클라쓰’의 수아 역할을 맡은 이후 신체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보다 성장할 수 있었다고 밝힌 그녀는 “수아는 나와 정말 다른 성향이었기에 연기하는 동안 수아의 감정을 이해하기 쉽지 않았다”며 “하지만 끝나고 나니까 주체적으로 살아가는 수아라는 캐릭터를 알 것 같았다. 나는 늘 다른 사람들을 위해 좀 더 희생하는 편이었는데, 수아를 만난 뒤 나를 좀 더 사랑하고 내 안의 소리에 귀를 기울여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전했다.

권나라 ⓒ에스콰이어 제공
권나라 ⓒ에스콰이어 제공

‘나의 아저씨’의 유라가 실제 본인과 가장 비슷한 성격을 가진 역할이라고 말한 권나라는 “완전히 성격이 똑같은 건 아니었고 경험의 폭 역시 유라와는 달랐지만 긍정적으로 생각하며 앞만 보고 살아가는 면이 비슷한 것 같다”며 “혹시 실수하더라도 금방 털고 다시는 그런 실수를 하지 않으려 노력하는 긍정적인 면이 비슷한 것 같다”고 말했다.

끝으로 권나라는 현재 촬영 중인 ‘불가살’에 대해 “600년 전부터 죽음과 환생을 반복하는 한 여자와 또 복수를 하고자 하는 한 남자의 이야기”라며 “더 발전하는 모습 보여드리려 하고 있으니 기대해주시면 좋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