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KB금융그룹, 3분기 당기순이익 1조 2979억 원…7.8% ↑
상태바
KB금융그룹, 3분기 당기순이익 1조 2979억 원…7.8% ↑
  • 이동근 기자
  • 승인 2021.10.22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이동근 기자=KB금융그룹은 21일, 2021년 3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3분기 당기순이익은 1조 2979억 원으로 전분기(1조 2043억 원) 대비 7.8% 증가했다. 3분기 누적기준 당기순이익은 3조 7722억원으로 전년 동기(2조 8779억 원) 대비 31.1% 늘었다.

KB금융그룹 관계자는 추가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과 함께 각종 금융지원 프로그램이 연장되면서 자산건전성에 대한 시장의 우려가 확대되고 있는 상황과 관련 "그 어느 때보다 금융회사들의 세밀한 리스크관리가 강조되는 상황"이라며 "KB는 철저한 리스크관리 체계를 기반으로 잠재위험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비하고 있으며 작년에 약 3800억 원의 추가충당금을 적립, 미래 불확실성에 대응할 수 있는 충분한 버퍼(Buffer)도 확보하고 있는 만큼 금융지원 종료 후에도 자산건전성이 급격히 악화될 가능성은 제한적"이라고 설명했다.

3분기 누적 순이자이익은 8조 2554억 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조 1120억 원 증가했으며, 전년동기 대비 15.6% 증가했다. 3분기 그룹과 은행의 NIM(순이자마진)은 각각 1.83%, 1.58%를 기록했다. 은행 NIM은 전분기 대비 2bp 개선됐고, 그룹 NIM은 전분기 대비 1bp 개선됐다.

3분기 누적 순수수료이익은 2조 7439억 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5734억 원 증가했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26.4%증가한 것이다. 3분기 순수수료이익은 9113억 원으로 전분기(8654억 원) 대비 5.3% 증가했다.

3분기 기타영업손익은 1141억 원 손실을 기록하며 전분기 대비 다소 부진했다. 사측은 "환율 및 시장금리 상승으로 유가증권 및 파생·외화환산 관련 이익이 감소하고, 손해율 상승 및 보증준비금 증가 등으로 인해 보험손익이 축소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3분기 보험손익도 1269억 원으로 손해보험의 손해율이 계절적 요인 등과 증시 변동성 확대로 푸르덴셜생명의 보증준비금 전입 부담이 증가한 영향 등으로 전분기 대비 감소했다.

3분기 누적 일반관리비는 5조 575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9% 증가했으며, 3분기 일반관리비는 1조 6649억원으로 전분기(1조 6695억원) 대비 소폭 감소했다. 3분기 누적기준 그룹 CIR(영업이익경비율)은 46.6%였으며, 희망퇴직 등 특이요인을 제외한 경상적 CIR은 45.0%였다.

3분기 누적 신용손실충당금전입액은 5965억 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578억 원 감소했으며, Credit Cost(충당금) 기준으로는 0.22%를 기록했다. 3분기 신용손실충당금전입액은 1994억 원으로 전분기 대비 10.9% 감소했으며, Credit Cost는 0.20%였다.

KB금융그룹의 2021년 9월말 기준 총자산은 650조 5000억 원으로 전년 말 대비 39조 9000억 원 증가했고, 관리자산(AUM)을 포함한 그룹 총자산은 1121조 8000억원(그룹 계열사 단순 합산 기준)이었다. 그룹의 관리자산은 470조 6000억 원으로 전년 말 대비 22.2% 늘었다.

9월말 기준 그룹의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0.36%로 6월말 대비 0.03%p 개선됐다. 9월말 기준 NPL Coverage Ratio는 177.8%, 대손준비금을 포함한 NPL Coverage Ratio는 381.6% 였다. 그룹 BIS자기자본비율과 보통주자본비율은 각각 16.11%, 13.91%였다.

KB금융그룹 2021년 9월말 기준 그룹 BIS자기자본비율은 16.11%, 보통주자본비율 (CET1비율)은 13.91%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