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진도지방 풍습 담은 영화 ‘매미소리’, 제28회 오스틴 영화제 초청
상태바
진도지방 풍습 담은 영화 ‘매미소리’, 제28회 오스틴 영화제 초청
‘다시래기’ 주제로 진도군에서 100% 촬영…가수 송가인 출연
  • 김영만 기자
  • 승인 2021.10.22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충렬 감독의 영화 ‘매미소리’ 포스터
이충렬 감독의 영화 ‘매미소리’ 포스터

[전남=뉴스프리존] 김영만 기자 = 한국 다큐멘터리 역사상 최다인 293만 명 관객을 동원한 영화 ‘워낭소리’ 이충렬 감독의 신작 영화 ‘매미소리’가 오는 2022년 2월 개봉을 확정 짓고, 제28회 오스틴 영화제에 공식 초청됐다.

‘매미소리’는 삶과 죽음을 사이에 두고 20년 만에 비로소 서로를 마주하게 된 부녀의 갈등과 화해를 그린 휴먼 드라마 형태의 영화다.

‘매미소리’는 전라남도 진도 지방의 전통 풍습으로 출상 전날 밤 초상집 마당에서 광대들과 상여꾼들이 벌이는 민속놀이인 ‘다시래기’를 중심으로 부녀의 갈등과 화해를 그린 영화다.

특히 아름다운 대한민국의 섬 ‘보배섬 진도’를 배경으로 가수 송가인 씨 등이 출연해 100% 올로케이션으로 진행, 우리 고유의 전통적인 소리와 눈을 뗄 수 없는 진도군의 수려한 자연 풍광까지 더해져 더욱 기대를 높인다.

이충렬 감독은 “영화 ‘매미소리’는 12년 만에 탄생한 영화다. 한 여름의 공기를 가득 메우는 매미의 울음소리처럼 영화가 사람들의 마음에 울려 퍼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영화 ‘매미소리’는 지난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 영화의 오늘 - 파노라마’ 부문에 초청된데 이어 오는 제28회 오스틴 영화제 ‘Marquee Film’ 부문에 공식 초청돼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오스틴 영화제는 미국의 최대 영화제 중 하나로, 작가와 영화 제작자들의 예술·비즈니스를 발전시키고 영화, TV, 뉴 미디어에 대한 그들의 공헌을 인정하는 영화제 중 하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