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이재명-이낙연, 경선 후 2주만에 '대면'... 24일, 종로서 '찻집 회동'
상태바
이재명-이낙연, 경선 후 2주만에 '대면'... 24일, 종로서 '찻집 회동'
"정권재창출 협력"…문대통령-이재명 27일께 만날듯
  • 온라인뉴스 기자
  • 승인 2021.10.23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가 오는 24일 전격 회동한다.

지난 10일 당내 경선이 종료된 지 2주 만의 대면이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왼쪽),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가 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경기 합동연설회에서 결과 발표 후 악수하고 있다. 2021.10.9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왼쪽),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가 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경기 합동연설회에서 결과 발표 후 악수하고 있다. 2021.10.9

이재명 후보 측은 23일 "이 후보와 이 전 대표가 24일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안국동의 한 찻집에서 만나기로 했다"며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정권 재창출을 위한 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전 대표 측도 같은 내용의 공지문을 배포했다.

경선 결과를 둘러싼 '무효표 처리' 논란이 일면서 이 전 대표의 승복 선언이 늦춰진데다, 이 후보가 경기도지사직을 유지하며 국정감사를 치르는 과정에서 회동이 보름 가까이 늦취진 셈이다.

이 후보가 오는 25일 경기지사직을 사퇴하기로 하면서 지지부진하던 회동 논의에 탄력이 붙은 것으로 보인다.

그간 이 후보는 국정감사를 마치는 대로 이 전 대표와 만나 '원팀 선언'을 하는 그림을 그려왔다. 이후 지사직 사퇴와 예비후보 등록, 문재인 대통령 면담 등의 일정을 밟겠다는 구상이었다.

이 전 대표 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두 분이 앞서 통화에서 국감을 마치면 만나기로 약속한 것으로 안다"며 "이제 선관위 출범 날짜도 얼마 남지 않아 회동 날짜를 더 미루긴 힘든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 전 대표와의 만남 후 늦지 않은 시점에 문재인 대통령과도 회동할 것으로 보인다.

회동은 오는 27일께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쏠린다.

문 대통령은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28일 출국할 예정이다. 국회 운영위의 청와대 국정감사(26일) 일정까지 고려하면 27일이 유력하지 않겠느냐는 것이다. [=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