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BNK금융그룹 ‘동남권 ESG 포럼’ 창립
상태바
BNK금융그룹 ‘동남권 ESG 포럼’ 창립
지역 상공회의소와 동남권 기업 ESG 전환 등 '맞손'
  • 최슬기 기자
  • 승인 2021.10.25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남권 ESG포럼 창립 기념식 단체사진
동남권 ESG포럼 창립 기념식 단체사진 ⓒBNK금융그룹

[부산=뉴스프리존]최슬기 기자=BNK금융그룹(회장 김지완)은 지난 22일 오전, 부산 파라다이스 호텔에서 부산상공회의소, 울산상공회의소, 경남상공회의소협의회와 함께 ‘동남권 ESG 포럼’ 창립 기념식을 개최했다.

BNK와 지역 상공회의소들은 동남권의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전환에 힘을 모으고 기후변화에 대한 선제적 대응과 지속가능한 지역경제의 발전 방안 등을 함께 논의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이날 행사는 BNK금융그룹 김지완 회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환경부 한정애 장관, 부산상공회의소 이영활 상근부회장, 울상상공회의소 이윤철 회장, 경남상공회의소협의회 구자천 회장의 축사 순으로 진행됐다.

김지완 회장은 환영사에서 “지역 상공인과 금융기관이 함께하는 동남권 ESG 포럼이 개최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지역기업을 위한 상생협력 방안을 도출하는데 적극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영상을 통해 “동남권은 제조업이 주력산업이므로 탄소중립 달성에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며 “오늘 포럼을 밑거름으로 기업과 금융이 함께 손잡고 나아가 ESG경영을 선도하는 대표지역으로 자리매김하기를 기원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BNK경제연구원이 동남권 6개 주력업종, 300개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ESG 인식 및 대응현황 조사결과에 따르면, 응답 업체의 41.3%가 ‘들어는 봤지만 개념은 잘 모름’, 34.0%가 ‘전혀 알고 있지 못함’으로 응답하는 등 동남권 기업의 ESG 인식이 매우 낮은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환경, 사회, 지배구조 등 ESG 각 부분별 현황을 보면 전반적으로 ‘중요도’에 비해 ‘대응 수준’이 낮은 것으로 조사된 가운데 환경 부문의 경우 에너지 절감, 온실가스 감축 등에 대한 중점적인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BNK금융그룹 관계자는 “동남권 ESG 포럼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지역 기업인들에게 ESG 경영의 중요성을 알리고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ESG 길잡이가 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