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부산에서 가장 오래된 산업단지, 재개발 적극 나서야
상태바
부산에서 가장 오래된 산업단지, 재개발 적극 나서야
괴정5구역 재개발 이어 사하구 일대 재개발 바람
주영록 괴정5구역 재개발위원장 "신평·장림공단 원주민 지원 뒷받침 돼야”
  • 최슬기 기자
  • 승인 2021.10.26 15:3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영록 괴정5구역 재개발 위원장이 사하구 일대 재개발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주영록 괴정5구역 재개발 위원장이 사하구 일대 재개발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뉴스프리존

[부산=뉴스프리존]최슬기 기자=서부산이 재개발 순풍을 타고 있다. 부산 사하구 괴정5구역이 기나긴 정체기를 깨고 명품 주거지로 변모를 앞두고 있으며, 하단동 등 낙후된 서부산 사하구 일대가 재개발로 생기를 되찾을 전망이다.

하지만 신평·장림공단 일대 주민들에게는 그저 남의 집 잔칫상일 뿐이다. 1980년대 만들어진 부산 1호 산업단지로서의 명성은 온데간데없고, 30년이 넘는 세월을 온몸으로 받아내며 시설은 낙후됐고, 사람들은 떠나갔다.

지금은 그저 다대포와 괴정·하단 사이의 ‘어딘가’쯤으로 인식되며, 몇몇 연차가 적은 택시기사들에게는 내비게이션이 없으면 제대로 찾아가지도 못하는 곳이 됐다.

괴정5구역 재개발을 성공적으로 이끈 주영록 재개발 위원장은 “괴정5구역처럼 신평·장림공단 역시 슬럼화 정도가 심하다”며 “부산에서 가장 오래된 산업단지라는 역사와 전통을 간직하고는 있지만, 이제는 제대로 된 재개발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주 위원장은 “신평·장림공단의 재개발을 위해서는 시·구의 정책지원이 절실하다”며 “원주민 정착률을 높이려면 분담금이 없어야 하는데, 분담금 지원이 되지 않는다면, 뉴타운 등의 특별구역으로 지정해줘야 한다”고 대책을 제시했다.

이어 “세입자에 대한 대책 없이 일방적인 재개발만 외친다면 원주민을 쫓아내는 꼴이 될 것”이라며 “특별구역 지정, 용적률 향상, 수익성 제고 등 원주민이 정착할 수 있게끔 관에서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주 위원장이 진두지휘 하고 있는 괴정5구역 재개발 사업은, 지난 2015년 부산 최초 주민자치형 생활권 시범마을로 선정, 2018년 구역으로 지정되고 사업 승계에 이어 관리 처분까지 3년 6개월 만에 완료 단계를 앞두고 있다.

주 위원장은 “주민들의 단결된 마음, 제2의 새마을 운동이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생각한다”며 “여태껏 주민들이 슬럼화된 도시에 살다보니 원주민 정착률이 10% 미만 정도 밖에 되지 않지만, 괴정5구역의 경우 분담금 없이 입주할 수 있기에 주민들의 참여도가 높아 사업에 속도를 더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괴정 5구역은 내달 13일 관리처분 총회 개최를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ㅈㅁ 2021-10-27 07:17:38
훌륭하십니다. 주민들과 함께 이룬 엄청난 작품입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