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민주당, 윤석열 '공작정치' 주장에 "뻔뻔스럽기 그지 없어"
상태바
민주당, 윤석열 '공작정치' 주장에 "뻔뻔스럽기 그지 없어"
박완주 "적반하장…의혹에서 벗어날 수 있는 절호 찬스라 오판한 것"
박주민 "범죄 혐의 부인할 수 없어…해명·사과하고 물러나야 마땅"
김진욱 "선택적 정의는 경쟁후보·국민에게 면박과 무안만 당할 것"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10.28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정책위의장(왼쪽 두 번째)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정책위의장(왼쪽 두 번째)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8일 '고발사주 의혹'의 핵심인 손준성 검사에 대한 사전 구속영장 기각에 대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여당의 정치공작" 등 공격하고 나서자 "뻔뻔스럽기 그지 없다"면 반격을 가했다.

박완주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손 검사에 대한 영장이 기각되자마자 윤 전 총장이 ‘여당의 정치공작’ ‘공작처’라는 근거 없는 프레임 씌우기에 나섰다"며 "적반하장"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정책위의장은 "정치 공작을 대체 누가 했는지, 유체이탈 화법이 참으로 뻔뻔스럽기 그지없다"며 "영장 청구서에 무려 52번이나 언급된 윤 전 총장이 영장기각이 본인과 측근을 가리키고 있는 모든 의혹에서 벗어날 수 있는 절호의 찬스라 오판한 것 같다"고 힐난했다.

이어 "하지만 노련한 정치공작으로도 이 진실은 덮을 수가 없다"며 "윤 전 총장은 철저한 수사를 통해 진실이 밝혀지는 그 날, 국민 앞에 조금이라도 덜 부끄러우려면 ‘아니면 말고 식’의 황당한 주장은 자중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주민 의원은 "윤 전 검찰총장 측은 마치 모든 혐의가 사라진 것처럼 주장하고 있고, 더 나아가 공수처의 수사가 정치적 공세에 불과하다고 평가하고 있다"면서 "김웅 의원과 제보자인 조성은 씨 간의 통화 녹취록 내용의 상당부분 많은 범죄 혐의점들이 포함돼 있다. 그리고 ‘손준성 보냄’으로 보냈던 디지털 증거들이 전혀 조작되지 않았다는 것도 확인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따라서 범죄혐의 부분에 있어서는 부인할 수 없다고 할 것"이라며 "(윤 전 총장은) 더 이상 공수처의 수사를 정치적 수사 또는 정치적 공세라고 폄훼하지 않길 바라고, 국민 앞에 빨리 사실대로 해명하고 사과하고 또 후보에서 물러나는 것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웅 의원이 개입된 2020년 4월 고발사주가 검찰과 야당이 한 몸이 되어 만든 사건이라면, 2020년 10월에 월성원전 고발사주는 검찰과 야당에 대해 감사원까지 엮여있는 매우 심각한 사태로 보인다"며 "윤 전 총장 시절의 검찰은 도대체 무엇을 하는 곳이었는지 궁금할 따름"이라고 꼬집었다.

박 의원은"드러난 것만 이만큼인데 앞으로 더 드러날 것들이 얼마나 많은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며 "(윤 전 총장은) 사태가 이러한데도 계속해서 정치공작이라는 말을 하고 있는데, 반성부터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미 법원의 판결을 통해 윤 전 총장이 검찰총장 당시에 검언유착 사건에 대한 수사와 감찰을 방해했고, 판사에 대한 법률위한 행위를 했다는 것이 다 확인된 바가 있다"며 "지금 웃으면서 선거캠프를 돌 때가 아니라 해명하고 사과하고 물러나야 마땅하다"고 거듭 대선 후보직 사퇴를 촉구했다.

김진욱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윤 전 총장은 어제 국민의힘 경선 토론회에서 상당부분을 '고발사주' 수사를 비난하고, 손준성 검사를 변론하는데에만 힘을 쏟았다"면서 "고발사주 선거개입의 구체적인 정황과 증거들이 속속 나오고 있는데도 윤 전 총장은 손 검사를 변론하고 수사를 방해하는 데만 골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의 이같은 행태야말로 본인이 고발사주 사건에 깊이 연루돼 있음을 스스로 자인하는 것"이라며 "윤 전 총장은 더 이상 수사 방해하지 말고, 국기문란 의혹에 책임 있게 해명하는 자세를 보여야 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의 내로남불 같은 선택적 정의는 경쟁후보 뿐만 아니라 국민에게도 면박과 무안만 당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