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유승민....‘정책 토론제안’ 두고 SNS에서 설전
상태바
이재명•유승민....‘정책 토론제안’ 두고 SNS에서 설전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11.02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제 얘기말고 대한민국 미래비전을 말하라”
유승민 “바지 벗겠다는 분이 무슨 염치로 품격을 말합니까”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사진 왼쪽)와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는 2일 정책토론 제안을 두고 SNS에서 설전을 펼쳤다.(사진=뉴스프리존)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사진 왼쪽)와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는 2일 정책토론 제안을 두고 SNS에서 설전을 펼쳤다.(사진=뉴스프리존)

[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예비후보가 대선 정책토론 제안을 두고 SNS(사회적관계망서비스)에서 설전을 펼쳤다.

이재명 후보는 2일 페이스북에서 국민의힘 대권주자들을 향해“국민의힘 대선후보들이 연일 TV토론에서 서로 “이재명 꺾을 적임자”를 자처하며 격론을 벌이고 있다“면서 국민의힘 후보님들, 제 얘기 말고 대한민국 미래비전을 말하라”며 직격했다.

이어 이  후보는 “저를 두고 대항마, 적임자론으로 일전하시는 게 나쁘지 않지만, 귀한 시간 내어 토론회를 보시는 국민께선 어떤 평가를 하실지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는 또 “그래도 제1야당 대선후보들이신데, 비전과 정책은 제쳐두고 서로 ‘이재명 비방 전문가’만을 표방한다”며 “ 여태껏 대한민국을 어떻게 운영하겠다는 비전을 제대로 들어 본 적이 없고 국민께 각인된 차별화된 대표 공약도 없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전두환 씨 옹호나 120시간 노동, 부정식품 발언, 때 아닌 무속논란에 수소를 H2O라 하는 등 쏟아지는 온갖 망언과 막말 외엔 기억이 나지 않다”고 꼬집었다.

특히 그는 “국민의힘 경선도 며칠 후면 끝이 난다. 어느 분이 선택되시든 부동산 정책도 좋고 기본소득 논쟁도 환영하고 명확한 근거를 가진 신상검증도 좋다”면서 제대로 된 정책토론을 제안했다.

다만, “가짜뉴스나 재탕, 삼탕하는 함량미달의 네거티브 토론으로 국민을 실망시키진 않았으면 한다”면서 “대선 후보다운 품격 있는 토론을 기다려 보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국민의힘 대권 후보들을 향해 “지금이라도 저에 대한 얘기 보다 대한민국의 미래비전, 국민 삶을 바꿀 민생정책을 더 많이 내놓고 토론을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예비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재명 후보님, 바지를 벗겠다는 분이 무슨 염치로 품격을 말합니까”라고 맞받아쳤다.

유 후보는 “이재명 후보가 우리 당 경선에 대해 조롱과 비아냥을 퍼부며 부동산이나 기본소득에 대해 품격 있는 정책토론을 제안했다“ 하지만 ” 이 후보는 공정소득 대 기본소득 끝장토론을 하자고 제가 몇 번이나 얘기해도 꽁무니를 빼고 도망간 사람이 갑자기 큰소리를 치니 헛웃음이 나온다“고  비꼬았다.

특히 그는 “부동산 개발비리 대장동 게이트로 수많은 성남시민들에게 피눈물을 흘리게 만든 장본인이 부동산으로 토론할 자격이나 있습니까?"라고 말하며 "기본주택? 그걸 무슨 부동산정책이라고 내놓은 겁니까?”라며 맹공을 가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께서도 '품격'이란 단어를 쓰십니까? 국민의힘 경선에서는 '바지를 벗겠다'고 한 후보는 없었다”며 “조금만 기다리세요. 유승민이 후보가 되어 정책이든, 토론이든, 도덕성이든, 품격이든, 제대로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