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준 전남도의회 의원, “나주시 공군 비상활주로 해제해야”
상태바
이민준 전남도의회 의원, “나주시 공군 비상활주로 해제해야”
  • 김영만 기자
  • 승인 2021.11.02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주 산포면 공군 비상활주로 폐쇄 촉구 건의안’ 국회 국방위원회에 전달 예정
이민준 의원(나주1·더불어민주당)
이민준 의원(나주1·더불어민주당)

[전남=뉴스프리존] 김영만 기자 = 나주시의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발전을 가로막는 나주시 공군 비행할주로를 해제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전남도의회에서 나왔다.

이민준 전남도의회 의원(나주1·더불어민주당)이 2일 제358회 제2차 정례회에서 「나주 산포면 공군 비상활주로 폐쇄 촉구 건의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 건의안은 40년 간 국가안보를 위해 재산권 피해와 사고위험을 감수해 온 주민들을 위해 산포비상활주로를 지정 해제해 줄 것을 촉구하는 내용이다.

나주시 산포면에 위치한 비상활주로는 1979년 산포면을 경유하는 국도1호선 구간에 총 연장 2.4km, 폭 45m 규모로 건설됐으며, 전시에 인근 공군비행장이 적의 폭격으로 사용이 불가능할 경우를 대비해 마련한 예비항공 작전기지다.

지난 1999년 우회도로가 들어서면서 도로 기능은 폐지되고 활주로 기능은 아직 유지 중이지만 공군의 비상활주로를 해제해 달라는 주민들의 민원이 많았다.

이민준 의원은 “비상활주로가 들어선지 40년이 넘었지만 주민들은 전투기가 실제로 이·착륙하는 모습을 본 적이 없다” 며 “2014년과 2018년 두 차례의 훈련에서도 전투기는 비상활주로에 착륙하지 않는 근접 훈련만 이뤄졌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 산포면 주민들과 공군 참모총장의 면담에서도 공군은 비상활주로가 기능상 문제가 있다는 답변을 한 적이 있다” 며 “활주로 주변 주민들의 재산권 보호와 빛가람혁신도시의 발전을 위해 비상활주로가 해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비상활주로 주변은 혁신도시는 물론 광주시와도 가까워 에너지산업을 위한 기업 입주 공간이나 주거 단지 조성에 최적지지만 비상활주로 때문에 개발이 제한되고 있다” 며 “40년간 국가안보를 위해 재산권 피해를 감수해 온 산포면 주민들의 애환을 풀어 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본회의에서 채택된 ‘나주 산포면 공군 비상활주로 폐쇄 촉구 건의안’은 국회 국방위원회에 전달할 예정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