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배, 미국 체류 남욱에 전화…대질조사 이후 청사 복도서 수신호 정황
상태바
김만배, 미국 체류 남욱에 전화…대질조사 이후 청사 복도서 수신호 정황
  • 온라인뉴스 기자
  • 승인 2021.11.04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맞추기·수신호…김만배·남욱 발목 잡은 증거인멸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와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가 4일 구속된 데는 그간 여러 증거인멸 정황이 드러난 사실이 결정적 요인이 된 것으로 보인다.

'대장동 의혹' 김만배-남욱

서울중앙지법 서보민 영장 전담 부장판사와 문성관 영장 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 인멸 염려가 있다"며 각각 김씨와 남 변호사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대장동 개발에 참여하며 돈독한 사업 파트너로서 지내다가 비용 분담 문제 등으로 틀어진 두 사람이 수사 과정에서 일부 증거인멸을 시도한 정황을 검찰이 포착했고, 법원이 이를 어느 정도 인정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실제 검찰은 전날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사진 자료 등을 제시하며 두 사람이 대질조사 이후 서로 말 맞추기를 한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조사를 마친 남 변호사가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는 상황에서 대기실에 있던 김씨가 남 변호사 쪽으로 다가와 손가락으로 숫자 4를 표시하는 장면이 청사 내 폐쇄회로(CC)TV에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김씨가 뇌물 5억원 중 수표 4억원 부분에 관해 남 변호사와 의사소통을 한 게 아니냐고 추정한다.

검찰은 이 4억원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거쳐 정민용 변호사, 남 변호사에게 전달됐다고 파악하고 있지만 김씨는 유 전 본부장에게 수표를 준 적이 없고 남 변호사에게 차용금 변제 용도로 줬다는 입장이다.

[그래픽] 대장동 의혹 핵심 인물 신병처리 현황
[그래픽] 대장동 의혹 핵심 인물 신병처리 현황

검찰은 대장동 의혹이 불거질 무렵 김씨가 미국에 체류 중인 남 변호사에게 전화한 사실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 두 사람에 대한 수사가 기정사실화한 상황에서 공모관계인 이들의 연락 정황은 증거인멸 시도일 수 있다는 의심을 샀다.

검찰은 남 변호사가 휴대전화에 전자 정보를 완전히 삭제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설치해 통화기록 등을 삭제했고, 기존에 쓰던 휴대전화는 일부러 파기한 것으로 파악했다.

남 변호사는 기존 휴대전화는 바닷가를 거닐다가 분실했다고 주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김씨가 남 변호사의 휴대전화에 해당 프로그램을 설치하도록 도와줬다는 내용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남 변호사가 자신에 대한 구속영장이 청구된 지난 1일 대장동 사업 공모지침서를 작성한 정 변호사를 35억원대 사기 혐의로 갑자기 고소한 것도 처벌을 피하기 위한 꼼수가 아니냐고 의심한다.

남 변호사는 정 변호사에게 준 35억원이 사업 투자금일뿐 뇌물이 아니라고 주장했는데, 이를 뒷받침할 외형을 만들기 위해 고소장을 낸 것 아니냐는 해석이다.

이 고소 사건은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에 배당돼 있다. [=연합뉴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