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국제프라이드영화제③]성소수자와 비성소수자가 함께 즐기는 영화제 개막
상태바
[서울국제프라이드영화제③]성소수자와 비성소수자가 함께 즐기는 영화제 개막
  • 권애진 기자
  • 승인 2021.11.05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 Seoul International Pride Film Festival
CGV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 전경 /(사진=Aejin Kwoun)
CGV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 전경 /(사진=Aejin Kwoun)

[서울=뉴스프리존]권애진 기자= 국내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성소수자 국제영화제로 자긍심, 다양성, 연대, 교류를 핵심가치로 성소수자들의 존재와 인권에 대한 메시지로 성소수자와 비성소수자가 함께 영화를 즐기고 나누고 대화하며 한국 사회의 문화 다양성 확대에 이바지하는 영화제, 서울국제프라이드영화제의 막이  이번 4일 CGV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에서 드디어 올랐다.

‘위드코로나’로 일상 회복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지만, 관객들의 안전한 영화 관람을 위해 김조광수 집행위원장의 개막 선언과 '커밍아웃' 댄스크루의 축하 공연 등은 영상으로 대체되어 그 뜨거운 열기를 눈앞에서 바로 느낄 수 없는 점은 조금 아쉬웠지만, 그 열정만은 여실히 느낄 수 있었다. 그 아쉬운 열기를 대신하여 개막작의 감독과 배우들이 상영 전 짧은 무대 인사를 전하며 영화제에 대한 기대를 한껏 끌어올려 주었다.

무대 인사를 전하고 있는 김조광수 집행위원장과 "안녕, 내일 또 만나"의 백승빈 감독, 심희섭 배우, 신주협 배우, 홍사빈 배우 /(사진=Aejin Kwoun)
무대 인사를 전하고 있는 김조광수 집행위원장과 "안녕, 내일 또 만나"의 백승빈 감독, 심희섭 배우, 신주협 배우, 홍사빈 배우 /(사진=Aejin Kwoun)

올해 10주년을 맞아 32개국 124편의 역대 최다 상영작을 선보인다. 작년에 이어 또 한 번 최다 상영작의 기록이 깨지며 훨씬 더 다채로운 작품을 만날 수 있을 거란 관객들의 기대감 역시 무척 높다. 특히 올해는 기존까지 영화제의 간판이었던 핫 핑크 섹션 대신 주목할만한 신성 퀴어영화 감독들에 집중하는 뉴 프라이드 섹션이 신설되어 더욱더 찬란하고 반짝이는 색깔의 작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바뀐 경쟁 부문에 따라 상을 받게 될 신인 감독들과 배우에 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프라이드 개막식을 축하하고 있는 홍석
프라이드 개막식을 축하하고 있는 홍석천 집행위원,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 김승환 프로그래머 /(사진=Aejin Kwoun)

2018년 국제 앰네스티와 양심적 병역거부와 대체복무제 허용에 대한 이슈를, 2019년에는 동물권 행동 카피와 동물권에 대한 논의를, 2020년에는 아시아 평화를 향한 이주와 난민과 이주민 인권에 대한 문제를 다뤘던 서울국제프라이드영화제는 올해는 체르노빌 원전사고 35주년, 후쿠시마 원전사고 10주년을 기념하여 탈핵 이슈를 다룬 영화도 소개하고 있다.

/(사진=Aejin Kwoun)
독일문화원의 멜라니 보노 문화부장 /(사진=Aejin Kwoun)

올해 최고의 화제작이자 프라이드영화제의 폐막작인 쥘리아 뒤쿠르노 감독의 “티탄”은 많은 관심과 함께 매진을 기록했으며, 월드 프리미어로 선보이는 개막작인 백승빈 감독의 “안녕, 내일 또 만나” 또한 관객들의 기대를 모으며 매진 행렬을 이어갔다. 전회차 매진을 기록한 가엘 모렐 감독의 “버림받은 자식들”과 20년 차 드랙퀸 모어의 삶을 담은 이일화 감독의 “모어”, 유진 제빌라누 감독의 “경찰관 크리스티” 역시 매진작 행렬에 동참했다. “불새”, “서양골동양과자점 앤티크”, “시퀸의 이중생활” 등 공개부터 주목받았던 상영작 역시 매진이 임박한 상황이다.

다채로운 행사들도 눈을 끈다. 풍성하게 꾸려지는 GV는 물론, 민규동 감독의 마스터 클래스와 전나환 작가전, 드랙퀸 아네싸의 공연 등 놓칠 수 없는 수많은 프로그램이 영화제 기간 내내 이어진다. 올해 처음으로 진행하는 제작지원 공개 피칭 행사도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화제작들이 다수 포진해 있는 만큼 관련 행사에 대한 관객들의 관심과 열정도 그 어느 때보다 뜨겁다. 자세한 상영작 정보 및 행사 관련 내용은 프라이드영화제 공식 홈페이지와 SNS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프라이드영화제는 철저한 방역 수칙(발열 체크, 방문 기록, 손 소독, 마스크 항시 착용, 거리 두기 등)을 준수해 진행된다. 프라이드영화제의 반짝이는 여정이 막이 오른 만큼, 모두가 안전하고 건강하게 7일간 이어지는 무지갯빛 축제를 즐길 수 있을 것이다.

2021서울국제프라이드영화제 포스터 /(제공=SPIFF)
2021서울국제프라이드영화제 포스터 | 공식포스터에는 개막작인 "안녕, 내일 또 만나"의 장면과 폐막작 "티탄"의 장면이 교차하며 서로 다른 매력을 뽐내고 있다. 개막작의 장면에서는 촉촉하고 우수에 찬 눈빛의 주인공이 관객들의 감정을 깊숙이 파고든다면, 폐막작의 장면에서는 화려한 옷을 입은 주인공의 뒷모습이 묘한 긴장감과 궁금증을 자아낸다. /(제공=SPIFF)

정상이라는 한정된 틀을 깨는 강력한 무기이자 힘으로 단순히 영화를 눈으로 즐기는 것뿐 아니라 전반적인 사회 문제에 대해서도 한 번쯤 생각해 볼 수 있는 여지를 안겨주며, 최고의 성소수자 영화만을 선보이는 서울국제프라이드영화제는 이번 4일부터 10일까지 CGV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에서 열린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