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둥성 웨이팡(濰坊) 한·중·일 산업박람회 열어
상태바
산둥성 웨이팡(濰坊) 한·중·일 산업박람회 열어
  • 신화 기자
  • 승인 2021.11.09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7회 한·중·일 산업박람회가 근일 산둥성(山東) 웨이팡(濰坊)시에서 개막했다.​

‘새로운 시대, 새로운 구도, 새로운 기회’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박람회는 온라인 방식을 통해 진행된다. 한·중·일 수소에너지산업서밋, 지방정부협력매칭회, 인재교류발전대회 등 다양한 행사도 마련됐다.

이번 박람회는 한·중·일 3국이 경제무역∙투자∙과학기술∙문화 등 영역에서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개최한 이번 산업박람회에는 2104개 기업이 참가했다.

특히 이번에는 전(前) 유엔사무총장 반기문 보아오포럼(BFA) 이사장과 이해찬 전(前) 국무총리 외 다수 참석했다.​

반기문 이사장은 이번 산업박람회 개막 연설에서 한중일 3국이 협력을 통해 세계 경제 성장을 촉진하고 지역 통합을 이끄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중·일 산업박람회는 지난 6회 연속 개최되며 각국의 기업·산업·인적 교류를 강화해 왔다며, 덕분에 여러 방면에서 협력을 진행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 기회를 통해 충분한 소통과 협력의 길을 모색하는 한편, (이를 계기로) 실질적인 성과를 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류윈(劉運) 웨이팡시 시장도 박람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축하했다. 그는 “최근 한중일 산업박람회의 인지도가 높아지고 국제적인 영향력도 커졌다”며 “3국을 모두 아우르는 진정한 교류 협력 플랫폼으로 발돋움했다”고 설명했다.​

개막식 후 열린 ‘2021 한중일 산업협력발전포럼’에서는 한·중·일 3국의 각 지도자, 전문가, 기업 관계자들이 모여 논의의 장을 열었다. 이들은 포럼에서 ▷개방적이고 포용적인 협력 환경 조성 ▷3국 산업 협력 촉진 방안 ▷RCEP 및 한·중·일 FTA 지역 협력 추진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논의했다.​

한편 2015년부터 시작된 한·중·일 산업박람회는 웨이팡시에서 여섯 차례 연속 개최됐다. 이번 박람회는 중국국제상회, 한국무역협회, 일본국제무역촉진협회, 한∙중∙일 3국 협력사무국 등이 주최하고 중국국제상회 컨벤션부, 산둥성 국제무역촉진위원회, 웨이팡시 정부가 주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