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은, "정치적 이익 위해 허위로 무고 하고 보복범죄 저질러..중대한 범죄행위”
상태바
조성은, "정치적 이익 위해 허위로 무고 하고 보복범죄 저질러..중대한 범죄행위”
  • 정현숙 기자
  • 승인 2021.11.10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성은 "현직검사의 선거개입 중대범죄 신고..김웅 모든 순간 거짓말"
"피징계자 윤석열은 설령 권력을 잡아도..국기문란의 범죄는 그것부터 시작되는 문제다"

고소인 자격 경찰 출석.."김웅, 잡범이나 하는 행위"

[정현숙 기자]=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 범여권 인사 등에 대한 고발사주를 최초로 제기한 공익제보자 조성은씨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것과 관련해 사건이 배당된 서울경찰청에 출석해 고소인 조사를 받았다.

'윤석열 대검'과 국힘의 고발사주 공익제보자인 조성은씨가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국민의힘 의원들을 고소한 사건에 대한 고소인 조사를 받기 위해 1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검'과 국힘의 고발사주 공익제보자인 조성은씨가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국민의힘 의원들을 고소한 사건에 대한 고소인 조사를 받기 위해 1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씨는 10일 오전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 고소인 신분으로 출석하기전 기자들에게 "고발사주는 현직검사의 선거개입이라는 중대범죄 사실을 신고한 것"이라고 분명히 규정했다.

조씨는 그러면서 검찰총장 당시 윗선으로 개입된 윤석열 후보와 김웅 국힘 의원이 자신의 공익 신고 행위를 모욕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제가 공익신고한 것은 현직 검사들의 선거에 대한 중대 비위 사실과 중대 범죄 사실을 신고한 것으로 시작됐다”라며“(국힘 의원들이 저를) 자신들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모욕하는 것을 넘어 허위로 무고를 하고 보복범죄를 저지른 자체가 중대한 범죄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사람들이 전직 검찰총장과 검사 출신인 현직 국회의원들인데, 이분들이 공익신고 행위의 대상 기관이기도 해서 절대 용납할 수 없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런 부분은 저 개인의 문제가 아니고 앞으로는 이런 일이 있을 수 없는 문제라는 것으로 확인시키고, 절대 법적으로 용납될 수 없다는 것을 확인하고 싶어서 형사 절차를 제기했다”라고 덧붙였다.

조씨는 이번이 두 번째 고소인 조사로, 이날 휴대폰 포렌식 수사를 진행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는 지난달 윤 후보와 김웅, 권성동, 장제원 의원 등 국힘 정치인들을 무고와 명예훼손,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조씨는 이들이 기자회견 등을 통해 자신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고발사주한 사실을 축소·은폐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김웅 의원이 '고발사주의 실체가 없다'고 한 것과 관련해서 조씨는 “김웅 의원 휴대전화에도 ‘손준성 보냄’이 떴겠죠. 손준성 검사가 검사인 것을 김 의원이 몰랐겠냐”라며 “모든 순간에 거짓말을 하고 있다. 김 의원 말은 전체가 거짓이고 대답할 가치가 없다”라고 지적했다.

조씨는 또 “어떤 분들은 김웅 의원이 1년 만에 정치적인 물이 들어서 저런 행동을 한다고 하지만 제가 그래도 정당에서 일했던 사람으로서 말씀드리자면 정말 정치인들은 저러지 않는다"라며 “잡범이나 하는 행위를 포장할 필요가 없다”라고 힐난했다.

아울러 "범죄자의 특성은 ‘1도·2부·3빽’으로 첫 번째는 도망가고, 두 번째는 부인하고, 세 번째는 빽을 쓰는 것”이라고 '윤석열 사단'을 꼬집었다.

"지식은 있어도 현명함이 없구나, 저 두 사람..'인권타령'으로 모면"

조성은씨는 앞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서 억압조사를 받고 있다고 인권위에 진정한 손준성 검사 관련 기사를 공유하면서 "작년 윤석열 징계의결을 할 때와 비슷한 패턴"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정치적 이익 위해 허위로 무고 하고 보복범죄 저질러..중대한 범죄행위”

'윤석열 대검'과 국힘의 고발사주 공익제보자인 조성은씨가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국민의힘 의원들을 고소한 사건에 대한 고소인 조사를 받기 위해 1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소인 자격 경찰 출석.."김웅, 잡범이나 하는 행위"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 범여권 인사 등에 대한 고발사주를 최초로 제기한 공익제보자 조성은씨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것과 관련해 사건이 배당된 서울경찰청에 출석해 고소인 조사를 받았다.

조씨는 10일 오전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 고소인 신분으로 출석하기전 기자들에게 "고발사주는 현직검사의 선거개입이라는 중대 범죄 사실을 신고한 것"이라고 분명히 규정했다.

조씨는 그러면서 검찰총장 당시 윗선으로 개입된 윤석열 후보와 김웅 국힘 의원이 자신의 공익 신고 행위를 모욕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제가 공익신고한 것은 현직 검사들의 선거에 대한 중대 비위 사실과 중대 범죄 사실을 신고한 것으로 시작됐다”라며“(국힘 의원들이 저를) 자신들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모욕하는 것을 넘어 허위로 무고를 하고 보복범죄를 저지른 자체가 중대한 범죄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사람들이 전직 검찰총장과 검사 출신인 현직 국회의원들인데, 이분들이 공익신고 행위의 대상 기관이기도 해서 절대 용납할 수 없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런 부분은 저 개인의 문제가 아니고 앞으로는 이런 일이 있을 수 없는 문제라는 것으로 확인시키고, 절대 법적으로 용납될 수 없다는 것을 확인하고 싶어서 형사 절차를 제기했다”라고 덧붙였다.

조씨는 이번이 두 번째 고소인 조사로, 이날 휴대폰 포렌식 수사를 진행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는 지난달 윤 후보와 김웅, 권성동, 장제원 의원 등 국힘 정치인들을 무고와 명예훼손,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조씨는 이들이 기자회견 등을 통해 자신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고발사주한 사실을 축소·은폐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김웅 의원이 '고발사주의 실체가 없다'고 한 것과 관련해서 조씨는 “김웅 의원 휴대전화에도 ‘손준성 보냄’이 떴겠죠. 손준성 검사가 검사인 것을 김 의원이 몰랐겠냐”라며 “모든 순간에 거짓말을 하고 있다. 김 의원 말은 전체가 거짓이고 대답할 가치가 없다”라고 지적했다.

조씨는 또 “어떤 분들은 김웅 의원이 1년 만에 정치적인 물이 들어서 저런 행동을 한다고 하지만 제가 그래도 정당에서 일했던 사람으로서 말씀드리자면 정말 정치인들은 저러지 않는다"라며 “잡범이나 하는 행위를 포장할 필요가 없다”라고 힐난했다.

아울러 "범죄자의 특성은 ‘1도·2부·3빽’으로 첫 번째는 도망가고, 두 번째는 부인하고, 세 번째는 빽을 쓰는 것”이라고 '윤석열 사단'을 꼬집었다.

"지식은 있어도 현명함이 없구나, 저 두 사람..'인권타령'으로 모면"

앞서 조성은씨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서 억압조사를 받고 있다고 인권위에 진정한 손준성 검사 관련 기사를 공유하면서 "작년 윤석열 징계의결을 할 때와 비슷한 패턴"이라고 지적했다.

구속 영장 기각된 뒤 구치소에서 귀가하는 손준성 검사'고발 사주' 의혹의 핵심 인물인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이 10월 27일 오전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공수처)가 청구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뒤 대기하던 경기도 의왕 서울구치소에서 빠져나와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구속 영장 기각된 뒤 구치소에서 귀가하는 손준성 검사'고발 사주' 의혹의 핵심 인물인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이 10월 27일 오전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공수처)가 청구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뒤 대기하던 경기도 의왕 서울구치소에서 빠져나와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그는 9일 페이스북을 통해 "김웅과 손준성, 두 사람을 두고 머리가 나쁘다고 할 사람은 없겠지"라며 "계속 머리를 쓰는 사람들이라 이런저런 궁리를 할 사람들"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대다수의 조직은, 폐쇄적이더라도 평범하고 정의로운 사람들로 돌아가고 지켜진다"라며 "당연히 그러리라고 생각하기때문에 사건 외 2000여명의 검사와 검찰을 비난하고 싶은 생각은 전혀 없다"라고 했다.

이어 "디지털 증거로 확보된 이상, 궤변의 수준도 되지 않는, 대검찰청 고위검사직까지 수행했다고는 믿겨지지 않는 너무 낮은 수준의, 언론에 나오는 그 둘의 대응행위와 답변들은 감히 헌법과 법의 직을 수행한다는 그들의 직위와 직책으로 국민들을 조롱하는 과정이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한동훈 검사의 비위를 수사•감찰 방해하기 위해서 피징계자 윤석열이 선택한 방법도 '인권위 배당'이었다"라며 "방어권의 행사로 묵비권도, 일정부분 자신의 죄를 감추기 위해 증거인멸도 넓은 아량으로 이해해 줄 수 있지만. 유독 피징계자 윤석열과 유관한, 그 스스로 수사대상이 된 고위 검사(출신)들은 해당 검사의 인권타령으로 모면을 하려고 한다"라고 비꼬았다.

이어 "헌법상 방어권 보장의 권리는 돈이 없어서, 수사 중에 스스로 방어할 수 없는 약자들을 구제하라는 뜻이었을 것"이라며 "적어도 충분히 그 법적 효력을 이해하고 있다고 생각하여 홀로 홀연하게  진술을 하러 들어간 나의 모습과 변호인 선임을 하지 못해서 체포영장•구속영장 청구할 때까지 뺀질거린 손준성 검사의 모습이 오버랩 됐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자신이 거짓과 민낯이 낱낱히 드러난 두 통의 전화가 공개되고서도 검찰은 절대 아니라며 눈알만 굴리는 모습이 찍히는 김웅 의원의 모습이 처절해 보였다"라고 꼬집고는 다음과 같이 두 문장을 던졌다.

ㅡ 생각보다 불쌍하구나, 저사람.

ㅡ 지식은 있어도 현명함이 없구나, 저 두 사람.

그러면서 "피징계자 윤석열은 설령 권력을 잡아도 5년 남짓? 어쩌면 1년이 될 지도 모를 허무한 권력이지만 1948년 7월 17일 발족한 검찰은 그 권위와 명예가, 70년보다 더 오래 가야한다"라며 "누가 부끄럽지 않은가. 누가 부끄러운가의 문제다. 국기문란의 범죄는 그것부터 시작되는 문제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