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서 '퇴출된' 박주선 "대부분 광주시민들, 윤석열 긍정평가할 것"
상태바
호남서 '퇴출된' 박주선 "대부분 광주시민들, 윤석열 긍정평가할 것"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1.11.11 22:3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두환' '개 사과' 언급도 안한 尹, '尹 지지' 박주선·김동철은 광주에서 처절하게 외면 당한 이들

[ 고승은 기자 ] = 최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공개 지지선언한 박주선 전 국회부의장은 윤석열 후보의 '전두환 찬양' '개 사과' 파문에 대한 사과가 매우 부족하다는 지적에 대해 "그 정도 이상의 사과를 어떻게 하느냐"며 "후보로서, 실수를 했던 사람으로서 호남에 대한 여러 가지 배려도 약속하고 진솔한 사죄의 사과를 했다고 저는 본다"고 적극 두둔했다.

과거 호남에서 4선 의원을 했던 박주선 전 부의장은 11일 YTN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여당에서도 5·18정신 내지는 윤석열 후보 실수를 과도한 정치공세로 계속해서 이끌어서는. 그건 전략적으로 5·18 이용한 거기 때문에 그건 5·18정신에도 맞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지난 10일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역을 찾아 '전두환 옹호' 발언과 관련,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나 어떤 발언에 대해 어떻게 반성한다는 내용이 전혀 담기지 않았으며, 특히 핵심인 '전두환' 이름조차도 빠졌다는 것이다. "사과는 개나 줘라"는 메시지로 읽혔던 '개 사과' 건에 대해서도 언급조차 없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지난 10일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역을 찾아 '전두환 옹호' 발언과 관련,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나 어떤 발언에 대해 어떻게 반성한다는 내용이 전혀 담기지 않았으며, 특히 핵심인 '전두환' 이름조차도 빠졌다는 것이다. "사과는 개나 줘라"는 메시지로 읽혔던 '개 사과' 건에 대해서도 언급조차 없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후보의 검찰 대선배이기도 한 박주선 전 부의장은 "이제는 이렇게 진솔한 사과를 했으면 대부분의 광주 계신 시민들도 그렇게 생각하실 거지만 잘못을 용서해주고 또 그런 아량과 관용을 베푸는 것이 진정한 5·18정신을 실천하는 것이고, 광주 시민의 품격을 높이는 길이라고 생각한다"며 "대부분의 광주 시민들은 사과를 수용하고 또 윤석열 후보의 어제 발언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평가를 하실 것으로 생각한다"며 두둔했다.

윤석열 후보는 지난 10일 광주 북구 국립5·18 민주묘역을 찾아 '전두환 옹호' 발언과 관련, "제 발언으로 상처받으신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나 어떤 발언에 대해 어떻게 반성한다는 내용이 전혀 담기지 않았으며, 특히 핵심인 '전두환' 이름조차도 빠졌다는 것이다. "사과는 개나 줘라"는 메시지로 읽혔던 '개 사과' 건에 대해서도 언급조차 없었다. 또 김진태 전 의원을 비롯한 5.18 폄훼세력 청산이나 5.18 진상조사 등에 대해선 언급도 없었다. 

같은 방송에 출연한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광주 광산구을)은 "사과의 내용이 없다. 그냥 '상처받은 분들께 송구하다, 죄송하다'고 말했는데 뭘 사과한다는지가 없다"며 "아주 무례한 도발, 실패한 정치기획쇼 정도로 평가될 거 같다"고 일갈했다. 

최근 박주선 전 부의장은 광주에서 역시 4선을 했던 김동철 전 의원과 함께 '윤석열 지지' 선언을 했다. 언론들은 이들이 호남에서 4선 의원을 지냈다는 이유로 마치 '호남의 거물 정치인' '호남 민심 대변 정치인'이 윤석열 후보의 손을 들어준 것처럼 애써 포장하는 모습이나, 정작 이들이 지난해 총선에서 완전 '퇴출됐다'는 사실은 외면하는 모습이다. 사진=연합뉴스
최근 박주선 전 부의장은 광주에서 역시 4선을 했던 김동철 전 의원과 함께 '윤석열 지지' 선언을 했다. 언론들은 이들이 호남에서 4선 의원을 지냈다는 이유로 마치 '호남의 거물 정치인' '호남 민심 대변 정치인'이 윤석열 후보의 손을 들어준 것처럼 애써 포장하는 모습이나, 정작 이들이 지난해 총선에서 완전 '퇴출됐다'는 사실은 외면하는 모습이다. 사진=연합뉴스

최근 박주선 전 부의장은 광주에서 역시 4선을 했던 김동철 전 의원과 함께 '윤석열 지지' 선언을 했다. 언론들은 이들이 호남에서 4선 의원을 지냈다는 이유로 마치 '호남의 거물 정치인' '호남 민심 대변 정치인'이 윤석열 후보의 손을 들어준 것처럼 애써 포장하는 모습이나, 정작 이들이 지난해 총선에서 완전 '퇴출됐다'는 사실은 외면하는 모습이다. 

이들은 지난 2015년 더불어민주당(당시 새정치민주연합)을 탈당, 안철수 대표가 이끄는 옛 국민의당에 합류한 바 있다. 

이들은 광주를 지역구로 두고 있었으나 개혁 성향과는 매우 거리가 멀었으며, 문재인 대통령이 당대표를 하고 있을 당시 김한길·주승용 전 의원, 조경태 의원 등과 당을 마구잡이로 흔든 대표적 정치인들이었다. 박주선 전 부의장의 경우 지난 2012년 대선 직전엔 '박근혜 지지 소동'으로 큰 논란을 빚은 당사자이기도 하다. 

이들은 이듬해 '참여정부 호남홀대론' 거짓 프레임과 기존 중진 의원으로서의 조직력, 김종인 당시 민주당 비대위원장의 '전두환 국보위 참여' 구설 등에 힘입어 금뱃지를 또 달았다. 그러나 2017년 대선 당시 안철수 대표가 대선에서 완패하며 바른미래당(바른정당과 합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등으로의 합당과 분열이 이어지면서, 이들은 민심에서 크게 멀어졌다. 

바른미래당 잔류파였던 박주선 전 부의장과 김동철 전 의원은 당 와해 이후 기존 민주평화당 인사들이 중심이 된 민생당에 합류, 지난해 총선에 출마했지만 자신들이 십여년 이상 터를 닦았던 지역구에서조차 처절하게 외면당했다.

박주선 전 부의장과 김동철 전 의원은 지난해 총선에서 자신들이 십여년 이상 터를 닦았던 지역구에서조차 처절하게 외면당했다. 박주선 전 부의장은 10.10%, 김동철 전 의원은 13.33%를 득표하는 데 그치며 선거비용조차 모두 보전받지 못할 정도로 참패했다. 사진=연합뉴스
박주선 전 부의장과 김동철 전 의원은 지난해 총선에서 자신들이 십여년 이상 터를 닦았던 지역구에서조차 처절하게 외면당했다. 박주선 전 부의장은 10.10%, 김동철 전 의원은 13.33%를 득표하는 데 그치며 선거비용조차 모두 보전받지 못할 정도로 참패했다. 사진=연합뉴스

박주선 전 부의장(광주 동구·남구을 후보)은 10.10%를 득표하는 데 그치며 3위를 기록, 당선자인 이병훈 민주당 의원(72.27%)의 7분의 1조차 득표하지 못했다. 김동철 전 의원(광주 광산갑 후보)도 13.33%를 득표하는 데 그치며 당선자인 이용빈 민주당 의원(77.77%)에 비해 5분의 1조차 득표하지 못했다. 

아무리 민생당 지지율이 낮았다고 하더라도, 현역 중진 의원이 이렇게 선거비용조차 모두 보전(15% 이상 득표)받지 못할 정도로 처참한 득표율을 기록했다는 것은 호남에서 완벽하게 '퇴출'당한 것이며 정치생명을 마무리한 것이나 다름없다. 이들에게 '호남의 거물 정치인'이라는 수식어를 붙여선 안 될 이유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주선 국회부의장 2021-11-11 23:14:40
박의원은 대탄한 분이시다

박주선 김동철 멋진 분

이재명 2021-11-11 23:11:33
형수 씹×녕이나 칼로 쑤시는 정신 벵자 이재명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