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순 혜인씨티(주)대표, 중소벤처기업위원장 표창 및 창조혁신경영대상 동시 수상
상태바
박순 혜인씨티(주)대표, 중소벤처기업위원장 표창 및 창조혁신경영대상 동시 수상
  • 강용모 기자
  • 승인 2021.11.12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하반기 재능나눔 공헌대상&창조혁신경영대상 시상식 열려

[뉴스프리존=강용모 기자] 박순 혜인씨티(주)대표이사가 지난 10일 서울 청담동 프리마 호텔에서 열린 2021년 하반기 재능나눔공헌대상 및 창조혁신경영대상 시상식에서 산업통상자원 중소벤처기업위원장 표창과 창조혁신경영대상을 동시에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이날 행사에는 정운찬 전 국무총리 한국재능기부협회 명예이사장, 이만의 전 환경부 장관 등 중소기업인 및 재능나눔인들이 참석했고, 가수 반금채와 걸그룹 하이큐티(허유진, 정채린, 황윤정, 윤은기)의 축하공연으로 행사 분위기는 더욱 고조됐다. 또 이날 가수 박구윤이 협회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이날 창조경영인협회는 재능나눔을 통해 지역사회발전에 이바지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재능나눔 공헌대상을 수여했고, 또한 협회에서는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상상력을 바탕으로 협업을 통해 고부가가치를 생산, 이를 통해 일자리 창출과 국가 경쟁력 강화에 기여하는 기업인들을 대상으로 창조혁신경영대상을 수여했다. 그리고 남다른 재능으로 사회에 기여하는 문화예술인들을 대상으로 대한민국 재능문화예술대상을 수여했다.

이날 최세규 환영사를 통해 “코로나19 속에서 나눔과 배려의 정신으로 사회발전에 기여한 재능 기부인들을 발굴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고 국가경제 및 사회에 보답할 우수한 중소기업인들에 대한 홍보 및 집중적인 육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각 부문 수상자다.

국회의장상

▲박정아 (주)코스모토 제조법인 대표이사

식품의약품안전처장 표창

▲정상희 엠지푸드솔루션 주식회사 이사 ▲김준태 로드메디칼 대표이사 ▲노충환 주식회사 한국비엘약품 대표이사

서울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 표창

▲서창범 주식회사 티앤엠디 대표이사 ▲김하정 주식회사 엑티바리빙 대표이사 ▲민경수 주식회사 엠엔 대표이사

재능나눔공헌대상

▲김경희 도계민화박물관 관장 ▲김명숙 엠케이앤제이 대표이사 ▲조영희 시읽는 문화 서울 낭송 아카데미 부회장 ▲박구윤 문화예술인 가수 ▲오성수 주식회사 키포스 대표이사 ▲전동진 더집건설 본부장 ▲박준섭 안동명성약품 회장 ▲김재훈 주식회사 식탁이 있는 삶 대표 ▲정민재 슐저코리아 과장 ▲김유란 TNMD 이사 ▲유한나 전북대학교 ▲길주형 로터스프로슈밍매니지먼트 대표이사 ▲정섬길 전주시의회 의원 ▲정진영 진영화학 대표이사 ▲서광열 서광산업 이사 ▲이백균 강북구의회 의원 ▲염동선 태하종합건설 기술이사 ▲전국영 주식회사 보민 이사

창조혁신경영대상

▲이두희 ㈜플레이피플 대표이사 ▲임용수 주식회사 써밋컴퍼니 대표이사 ▲강명호 더행복 주식회사 대표이사 ▲신창현 엘케이에스 이사 ▲윤성두 주식회사 한국농어촌경영연구원 연구원장 ▲박순 혜인씨티 대표이사 ▲성윤희 주식회사 프로메코 이사 ▲정명진 주식회사 케이엠컴퍼니 대표이사 ▲심길섭 프레스티지 메디케어 대표이사 ▲지흥진 강남캐피탈 대표이사 ▲이길석 PAG(Packaging Alliance Group) 상무 ▲조진민 에이스타골프 대표이사 ▲지연주 오케이대부캐피탈 대표이사 ▲박요한 피어스트네이처랩 대표이사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 표창

▲김재훈 식탁이 있는 삶 대표이사 ▲전국영 주식회사 보민 이사 ▲이지희 세인커뮤니케이션즈 대표이사 ▲박순 혜인씨티 대표이사 ▲조재만 BNK벤처투자 부장

대한민국 재능문화예술대상

▲여운미 세계미술작가교류협회 환경조각 작가 ▲임태복 향림불교예술원 대표이사 ▲오정숙 남경플라워ART 대표이사 ▲양경남 자밀라양 주얼리하우스 금속공예장신구 대표이사 ▲김춘화 세계미술작가교류협회 옻칠채색화 작가 ▲조향순 인당 화백 ▲이서빈 문화예술인 작가 ▲김양현 서예가 소석 ▲가수 반금채 ▲박덕은 한실문예창작 교수 ▲걸그룹 하이큐티 HI CUTI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 표창

▲이두희 플레이피플 대표이사 ▲임용수 써밋컴퍼니 ▲이명숙 성지기업 대표이사 ▲오성수 키포스 대표이사 ▲구경본 에코원 대표이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