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TOP] 유해란 1라운드 단독선두, 신인왕 후보 송가은도 선전
상태바
[골프 TOP] 유해란 1라운드 단독선두, 신인왕 후보 송가은도 선전
  • 유연상 기자
  • 승인 2021.11.13 2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 SK쉴더스& SK텔레콤 챔피언십 2라운드 결과는?

[춘천=뉴스프리존]유연상 기자=유해란(20)은 지난해 강원도 춘천 라비에벨 컨트리클럽 올드코스(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시즌 최종전 ADT 캡스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4m 파퍼트를 놓쳐 1타차 2위에 만족해야 했다.

유해란은 '2021 시즌' 최종전에서 12일 라비에벨 컨트리클럽 올드코스에서 열린 이번 시즌 마지막 대회 SK쉴더스·SK텔레콤 챔피언십(총상금 10억원) 1라운드 18번 홀(파4)에서 7m 버디 퍼트를 집어넣으며 5언더파 67타를 쳤다.

박지영(25), 임진희(23), 송가은(21), 최예림(22), 김지수(27) 등 2위 그룹을 3타차로 따돌리고 단독 선두에 나선 유해란은 작년 준우승을 설욕할 기회를 잡았다.

이날 보기 1개에 버디 5개를 잡아낸 유해란은 "날씨가 추워서 시작할 때는 샷 감각이 좋지 않았다. 언더파만 쳐도 성공이라고 생각했는데 2번 홀에서 보기를 하면서 오히려 마음이 편해졌다"며 "공이 평평한 데로만 갔으면 좋겠다고 플레이했던 것이 좋은 스코어로 연결됐다"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3차례 우승을 모두 바람이 강한 섬에서 열린 대회에서 따낸 유해란은 이날도 강한 바람 속에서 빼어난 성적을 냈다.

그는 "바람이 어떻게 부는지 느끼고 기다렸다가 치는 편이다. 컨트롤 샷을 많이 하는 것도 바람에 강한 이유"라고 밝혔다.

대상을 놓고 마지막 승부에 나선 박민지(23)와 임희정(21)은 희비가 엇갈렸다.

박민지는 2오버파 74타를 쳐 공동 33위에 올랐지만, 임희정은 5오버파 77타를 쳐 컷 탈락 위기에 몰렸다.

대상 포인트는 10위 이내에 들어야 받을 수 있는데 둘 다 10위 밖으로 밀리면 박민지가 여유 있게 대상을 받게 된다.

박민지는 "임희정 선수가 워낙 잘해서 언제든 우승을 할 수 있다. 이번 시즌 정말 잘했는데 (대상 때문에) 얼마나 더 나 자신을 옥죄어야 하나라는 생각을 했다. 충분히 잘했고, 받으면 좋지만 못 받으면 내년에 다시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신인왕 레이스 1위를 달리는 송가은은 버디를 6개나 뽑아내며 2언더파 70타를 쳐 신인왕 경쟁에서 한 발 더 달아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