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봉양동 민방위 주민대피시설 완공
상태바
양주시, 봉양동 민방위 주민대피시설 완공
  • 조영미 기자
  • 승인 2021.11.18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뉴스프리존] 조영미 기자=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비상사태 발생 시 지역 방위 대비태세 강화와 접경지역 주민 안전 확충을 위해 추진한 봉양동 주민대피시설을 완공했다고 18일 밝혔다.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비상사태 발생 시 지역 방위 대비태세 강화와 접경지역 주민 안전 확충을 위해 추진한 봉양동 주민대피시설을 완공했다고 18일 밝혔다. 사진제공=양주시청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비상사태 발생 시 지역 방위 대비태세 강화와 접경지역 주민 안전 확충을 위해 추진한 봉양동 주민대피시설을 완공했다고 18일 밝혔다. 사진제공=양주시청

이번 사업은 올해 초 봉양동 주민단체에서 전쟁, 재난 등 비상상황에 대비한 주민대피시설 설치를 요구하며 마을회관 인근 시설 부지를 제공하는 등 적극적으로 사업을 제안함에 따라 의견을 검토·반영해 추진하게 됐다.

봉양동 주민대피시설은 국·도비 포함 총사업비 6억 6천만원을 투입, 연면적 172㎡ 규모에 일반 고폭탄 피격에 시민 120여명을 안전하게 보호·수용할 수 있는 2등급 전문 방호시설로 조성됐다.

또한 지역 내 노인, 장애인 등 취약계층 인구를 고려해 긴급사태로 장기간 체류 시 필요한 각종 편의장치와 필수물품을 시설 내 비치해 거주성을 높였다. 건축, 전기, 통신, 소방 등 각 분야의 전문가로부터 시설 안전성 검증을 완료했으며 평상시에는 주민들이 여가·문화 활동 용도로 이용할 수 있도록 24시간 개방 운영될 예정이다.

이번 민방위 시설 건립 완료로 양주시가 운영하는 주민대피시설은 남면 신산리 주민대피시설을 비롯해 '백석읍 오산리', '광적면 가납리·비암리', '은현면 봉암리·하패리·운암리' 등 총 8개소이다.

시 관계자는 “지난 2월 실시설계를 시작으로 5월 본공사를 시작해 순조롭게 시설 완공에 이르렀다”며 “지역주민의 건의로 건립된 대피시설이 유사시 주민의 생명을 지킬 수 있도록 정기적인 시설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