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정당 분쇄기'에게 통합을?" "당적변경 9번째?", 與의원들의 '김한길' 향한 반응
상태바
"'정당 분쇄기'에게 통합을?" "당적변경 9번째?", 與의원들의 '김한길' 향한 반응
'윤석열 선대위' 요직 임명설, 오랜 '민주당 암흑기' 주도한 국가대표급 '철새' 정치인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1.11.19 2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승은 기자 ]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 합류가 유력시되는 김한길 전 의원에 대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매우 싸늘한 반응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민주당의 '정치적 암흑기'를 주도한 대표적 정치인이 바로 김한길 전 의원이라서다. 윤석열 후보는 선대위 직속 기구인 '화합혁신위원회'의 위원장 자리를 김한길 전 의원에 맡겨, 국민 화합과 사회 혁신을 이루겠다는 구상을 내비쳤다.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은평을)은 18일 페이스북에서 "김한길 전 대표가 윤석열 캠프에 합류한다고 한다. 명분은 무려 '국민 통합'. 지극히 우스운 일"이라며 "김한길 전 대표를 '통합'의 아이콘으로 여길 국민이 누가 있겠나"라고 비꼬았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 합류가 유력시되는 김한길 전 의원에 대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매우 싸늘한 반응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민주당의 '정치적 암흑기'를 주도한 대표적 정치인이 바로 김한길 전 의원이라서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 합류가 유력시되는 김한길 전 의원에 대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매우 싸늘한 반응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민주당의 '정치적 암흑기'를 주도한 대표적 정치인이 바로 김한길 전 의원이라서다. 사진=연합뉴스

강병원 의원은 "김한길 전 대표는 가는 길마다 분열과 반목, 갈등과 대립, 이합집산의 씨앗을 뿌리며 우리 정치 문화를 후퇴시킨 분"이라며 "오죽하면 이분의 별명이 '제2의 이인제', '정당분쇄기'인가"라고 일갈했다. 

강병원 의원은 "민주당 대표까지 지냈음에도 철새로 변모해 정치검찰의 품에 안긴 김한길 전 대표, 김 전 대표가 국민 통합의 상징이라고 바득바득 우기는 윤석열 후보. 모두 오만하다"며 "민주당은 아무리 어렵더라도 '원칙이 있는 승부'를 하겠다"라고 밝혔다.

김한길 전 의원과 한지붕에서 의원생활을 했던 우원식 의원(서울 노원을)도 이날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김한길 전 대표가 왜 거기(윤석열 선대위)로 가느냐'는 질의에 "잘 모르겠다"면서도 "2016년에 국민의당으로 가서 안철수 대표를 돕다가 거기서도 또 갈등이 생겼다"라고 짚었다.

우원식 의원은 "사실은 김한길 대표 원래 별명이 정당 파쇄기. 그래서 이렇게 그 안에 가면 갈등이 굉장히 많았다"라며 "당이 아마 바뀐 게 한 8번쯤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제 후배들이 볼 때도 굉장히 이미지가 안 좋잖나. 그런데 이제 마지막 9번째 선택을 또 하느냐, 마느냐, 이런 기로인데 글로 가시더라도 우리 당에 미치는 영향이나 이런 건 별로 없을 거라고 생각된다"고 일축했다.

우원식 의원은 "사실은 김한길 대표 원래 별명이 정당 파쇄기. 그래서 이렇게 그 안에 가면 갈등이 굉장히 많았다"라며 "당이 아마 바뀐 게 한 8번쯤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실제 안철수 대표와 함께 했던 옛 국민의당도 사라진지 오래다. 사진=연합뉴스
우원식 의원은 "사실은 김한길 대표 원래 별명이 정당 파쇄기. 그래서 이렇게 그 안에 가면 갈등이 굉장히 많았다"라며 "당이 아마 바뀐 게 한 8번쯤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실제 안철수 대표와 함께 했던 옛 국민의당도 사라진지 오래다. 사진=연합뉴스

실제 지난 2007년 참여정부 말기 김한길 전 의원과 그를 따르던 의원들은 불과 6개월 사이에 탈당 2번과 합당 1번을 통해 4개의 당적(열린우리당→중도개혁통합신당→중도통합민주당→대통합민주신당)을 보유하는 역대급 진기록을 세우기도 했었다. 

그만큼 수시로 탈당과 입당, 합당을 자의적으로 주도하고 반복했다는 얘기다. 김한길 전 의원의 경우 첫 선거출마(92년 14대 총선)는 민주당 계열 정당이 아닌,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이 이끌던 국민당에서 했다는 것이다. 

윤건영 의원(서울 구로을)도 이날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김한길 윤석열 선대위 합류설'에 대해 "야박하게 들리겠지만 지금 거론되는 분들의 면면을 보면 대체적으로 선거에서 패배했던 패장들이거나 정치적으로 배신하셨던 분들인 거 같다"고 직격했다. 

김한길 전 의원의 경우 노무현 전 대통령을 정치적으로 배신한 대표적 이들 중 하나라서다. 또 그가 민주당에서 당대표 등 요직을 맡고 있을 당시엔 민주당은 매우 무기력하기 그지없었다는 점에서다. 김한길 전 의원이 민주당의 당대표를 맡았을 당시(2013년 봄~2014년 여름)엔 박근혜 정권과 새누리당에 늘 끌려다니며, 무기력의 극치를 보여줬었다. 

특히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 체제였을 당시 총 15석의 국회의원직이 걸린 2014년 7.30 재보궐선거에선 호남에서까지 의석(이정현 전 새누리당 대표, 전남 순천·곡성)을 빼앗기는 초유의 대참패까지 당하기도 했었다. 김무성 당시 새누리당 대표가 이정현 당시 의원을 업어주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특히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 체제였을 당시 총 15석의 국회의원직이 걸린 2014년 7.30 재보궐선거에선 호남에서까지 의석(이정현 전 새누리당 대표, 전남 순천·곡성)을 빼앗기는 초유의 대참패까지 당하기도 했었다. 김무성 당시 새누리당 대표가 이정현 당시 의원을 업어주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특히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 체제였을 당시 총 15석의 국회의원직이 걸린 2014년 7.30 재보궐선거에선 불과 4석(호남 3석 포함)을 얻는 데 그치는 대참패를 당했고, 특히 호남에서까지 의석(이정현 전 새누리당 대표, 전남 순천·곡성)을 빼앗기는 초유의 상황까지 일어났다. 이는 당시 '세월호 진상규명'을 간절히 외치던 유가족들과 시민들의 힘을 결정적으로 빼놓는 계기가 됐다. 

윤석열 후보의 최측근인 권성동 사무총장은 18일 취재진에 김한길 전 의원의 '화합혁신위원장' 수락을 기정사실화했다. 김한길 전 의원 측도 언론에 확답은 하지 않았지만, 선대위 합류를 역시 고심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한길 전 의원이 윤석열 후보를 줄곧 돕고 있다는 이야기는 윤석열 후보의 검찰총장 사퇴 이후로 언론을 통해 흘러나왔다. 또 매체 '시사오늘'은 18일 윤석열 후보가 국민의힘 입당으로 선회한 배경에는, 김한길 전 의원의 조언이 결정적이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즉 윤석열 후보의 '책사'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