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선대위' 개편 외친 이재명 "날렵하게, 가볍게, 빠르게 민주당 바꾸겠다"
상태바
'선대위' 개편 외친 이재명 "날렵하게, 가볍게, 빠르게 민주당 바꾸겠다"
"오로지 실력, 국민을 위한 충정, 열정을 가진 사람으로" "이재명의 '민주당' 만들어가겠다"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1.11.20 22:4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승은 기자 ]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0일 “덩치만 크고 할 일 제대로 못 챙기는 선대위, 국민의 의지와 우리의 책임만 남기고 다 다시 시작하겠다”며 선거대책위원회를 대대적으로 개편하겠다고 공언했다. 

소속 의원 전원이 참여한 '초대형' 선대위가 이재명 후보를 거의 서포트해주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이 쏟아지면서, 특히 선대위의 요직에 이름을 올리고도 사실상 아무 것도 하지 않는 것으로 보이는 의원들이 속출하면서 '감투 나눠먹기' 선대위를 개혁하라는 목소리가 외부는 물론 내부에서도 이어졌다. 

즉 '원팀의 함정'에 빠지면서 지지층의 사기가 떨어지자 이재명 후보 입장에서도 결단하지 않을 수가 없게 된 셈이다. 결국 선대위 구성원들을 대거 교체할 것으로 보인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0일 충남 논산을 찾아 “덩치만 크고 할 일 제대로 못 챙기는 선대위, 국민의 의지와 우리의 책임만 남기고 다 다시 시작하겠다”며 선거대책위원회를 대대적으로 개편하겠다고 공언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0일 충남 논산을 찾아 “덩치만 크고 할 일 제대로 못 챙기는 선대위, 국민의 의지와 우리의 책임만 남기고 다 다시 시작하겠다”며 선거대책위원회를 대대적으로 개편하겠다고 공언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후보는 이날 오전 충남 논산 화지중앙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인사를 한 뒤 한 식당 앞 단상에서 즉석연설을 이어갔다. 이재명 후보는 "여러분, 우리 민주당을 지지해 주시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원하시는 여러분들 요새 좀 답답하시죠"라며 "왜 이재명이 후보가 됐을까, 그런데 후보가 된 다음에 왜 저렇게 굼뜨게 됐을까. 왜 처음과 달라졌을까? 이런 생각을 하는 것 같았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재명 후보는 "국민들께서 더불어민주당에 대해 기대는 하는데 답답하게 생각하는 것 같다. 도대체 저 압도적 의석을 가지고 우리 국민들이 원하는 바를 신속하게 해치우면 좋겠다 생각했더니 되는 것도 없고, 안 되는 것도 없고, 국민보다는 자기들 먼저 생각하는 것 같고, 배가 불러서 더 이상 움직이기 싫어하는 것 같은 느낌을 가진 것 같다"며 시민들의 마음을 짚었다.

이재명 후보는 "그래서 제가 완전히 새롭게 시작해야 되겠다. 처음부터 아무것도 없는 것처럼, 새롭게 시작하는 것처럼 정말 초심으로 돌아가서 우리가 잘못된 것, 부족한 것, 기대 어긋난 것 다 챙겨보고 잘못했다면 잘못했다고 하고 부족하면 부족했다고 할 것”이라며 “정말 낮은 자세로 다 버리고 새로 시작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재명 후보는 "지금까지 아무것도 가지지 않은, 그냥 오로지 혈혈단신으로 정말 먼지 털듯이 털리면서 우리 사회에 힘 있는 소수 기득권자들하고 싸우면서 여기까지 왔는데 저한테 뭘 기대했을까. 뭔가 새롭게 해라, 지금까지 해왔던 것 답답하니까 확 좀 바꿔 달라, 그런 것 아니겠나"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후보는 "바다에 온몸을 던지는 심정으로 다 버리고 오직 내년 대선을 이겨서 이 나라가 후퇴하지 않도록, 다시 적폐세력에게 돌아가지 않도록, 미래가 아니라 과거만 얘기하는 세상이 되지 않도록 그 책임만을 남기고 제가 다 던지겠다"라고 공언했다.

이재명 후보는 특히 '선대위' 개편을 강조했다. 그는 "그 사람이 가진 능력, 지위, 관 이런 것 다 던지고 오로지 실력, 국민을 위한 충정, 그리고 열정을 가진 사람으로 다시 시작하겠다"라며 "두꺼운 보호복 다 벗어던지고 날렵하게, 가볍게, 국민이 원하는 곳을 향해서 빠르게 달려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후보는 "그 사람이 가진 능력, 지위, 관 이런 것 다 던지고 오로지 실력, 국민을 위한 충정, 그리고 열정을 가진 사람으로 다시 시작하겠다"라며 "두꺼운 보호복 다 벗어던지고 날렵하게, 가볍게, 국민이 원하는 곳을 향해서 빠르게 달려가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후보는 "그 사람이 가진 능력, 지위, 관 이런 것 다 던지고 오로지 실력, 국민을 위한 충정, 그리고 열정을 가진 사람으로 다시 시작하겠다"라며 "두꺼운 보호복 다 벗어던지고 날렵하게, 가볍게, 국민이 원하는 곳을 향해서 빠르게 달려가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후보는 이번 대선에 대해 "과거와 미래의 대결, 무능과 유능의 대결, 빈말과 실적의 대결, 복수와 창조의 대결"이라며 "지금까지 이루어 왔던 민주화의 그리고 세상 변화의 성과는 승계하고, 부족한 것은 채우고, 잘못된 것은 고치고, 새로운 것은 더해서 완전히 더 새롭고 유능한 정부로, 더 미래 지향적인 나라로, 더 공정한 세상으로 만들어가겠다"라고 다짐했다.

이재명 후보는 “민주당의 이재명이 아니라 이재명의 민주당으로 만들어 가겠다"라며 "누구의 편도 아니고 오로지 국민의 편만 들겠다. 부정과 야합하지 않겠다. 통합의 이름으로 봉합하지 않겠다"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후보는 "비록 소수일지라도 작은 실천을 해내는 우리 국민들이 이 나라의 운명을 바꾼다"라며 "여기 모인 여러분들이 비록 소수일지라도 여러분이 열 명을 설득하고 그 열 명이 열 명을 설득하고 다시 그 열 명이 열 명을 설득하는 그런 실천이 일상화되면 무슨 일보, 이 가짜 뉴스 마구 쓰는 거 왜 못 이기겠나"라며 지지층을 향해 이른바 '밭갈기'를 적극 호소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황종필 2021-11-21 10:18:36
응원합니다

정은경 2021-11-21 09:31:45
역시 이재명
선명하고
정확하고
똑똑하고
발빠른
천재명
응원합니다
고맙습니다
힘내세요
이재명이 대한민국의 희망입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