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선대위' 아닌, 이재명 선대위'", 감투 던지고 현장 달려가는 의원들
상태바
"'민주당 선대위' 아닌, 이재명 선대위'", 감투 던지고 현장 달려가는 의원들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1.11.21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선대위원장' 반납한 김두관 "여의도 벗어나 동네로 가자, 이재명 메시지 전파하는 언론 되어야"

[ 고승은 기자 ]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유명무실'하다는 비판까지 듣고 있는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에 대한 대대적인 개편을 언급하자, 당내에서도 응답하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의원들 스스로가 선대위 '직함'이라는 감투 따위에 집착하지 말고, 여의도 국회를 벗어나 현장 속으로 뛰어들어가자는 것이다. 이재명 후보가 '매타버스'로 전국을 도는 것처럼, 자신의 지역구에서 이재명 후보의 장점과 정책 등을 적극적으로 알리자는 셈이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유명무실'하다는 비판까지 듣고 있는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에 대한 대대적인 개편을 언급하자, 당내에서도 응답하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의원들 스스로가 선대위 '직함'이라는 감투 따위에 집착하지 말고, 여의도 국회를 벗어나 현장 속으로 뛰어들어가자는 것이다. 이재명 후보가 20일 보령화력발전소 주민들과의 타운홀미팅에서 발언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유명무실'하다는 비판까지 듣고 있는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에 대한 대대적인 개편을 언급하자, 당내에서도 응답하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의원들 스스로가 선대위 '직함'이라는 감투 따위에 집착하지 말고, 여의도 국회를 벗어나 현장 속으로 뛰어들어가자는 것이다. 이재명 후보가 20일 보령화력발전소 주민들과의 타운홀미팅에서 발언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선대위 공동선대위원장과 후보자 직속 균형발전위원회 공동위원장인 김두관 의원(경남 양산을)은 자신의 직을 내려놓겠다고 선언했다. 

김두관 의원은 20일 페이스북에서 "후보가 말한 선대위 대개조에 동의한다. '날렵한 선대위, 일하는 선대위'를 위해 우선 저부터 먼저 선언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제가 평소 직함을 탐하는 성격도 아니고 제가 잘할 수 있는 것이 결국 부울경을 누비며 바닥을 다지는 것인데 굳이 선대위에서 빠진다고 달라지는 것은 없다. 백의종군의 자세로 국민 속에 들어가겠다"고 선언했다.

김두관 의원은 동료 의원들을 향해서도 "여의도에 있지 말고 사무실에 나오지 말고 회의가 필요하면 온라인으로 하고 모두 자기 동네로 내려가자"고 제안했다. 그는 "우리에게 유리한 언론은 없다. 의원 한 명 한 명이 모두 이재명의 메시지를 전파하는 언론이 되자"고 강조했다.

김두관 의원은 "저부터 지역구로 내려가겠다"며 "저와 함께 하고 있는 지방의원들부터 모아서 '대선승리 아이디어와 자기활동 계획 발표회'를 열겠다. 저도 그런 현장의 활동계획에 맞게 철저하게 바닥부터 뛰겠다"고 강조했다.

김두관 의원은 "우리에게 유리한 언론은 없다. 의원 한 명 한 명이 모두 이재명의 메시지를 전파하는 언론이 되자"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김두관 의원은 "우리에게 유리한 언론은 없다. 의원 한 명 한 명이 모두 이재명의 메시지를 전파하는 언론이 되자"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김두관 의원은 특히 "사과와 반성 없이 결코 이길 수 없다. 후보가 사과했다"며 "이제 더 큰 책임이 있는 당 소속의원의 사과와 반성이 필요하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는 "정권교체 요구로 나타나고 있는 국민들의 분노를 풀 수 있다면 뭐라도 하겠다"라고 다짐했다. 

김두관 의원은 "'큰 권한을 줬는데 개혁을 제대로 못했다' '부동산 정말 할 말 없다' '민주당이 개혁에서 멀어졌다' '이제 이재명과 함께 개혁의 민주당을 새로 세우겠다' '지선과 총선에 젊은층이 절반 이상 유입될 수 있도록 공천개혁, 정치개혁을 하겠다' 이렇게 약속해야 한다"며 "사과와 반성, 헌신적 실천 만이 이재명 정부를 만들 수 있다고 믿는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탄희 의원(경기 용인정)도 자신의 선대위 직함(너의목소리를들으러가는위원장)을 반납하고, 지역구에 가서 시민들을 적극적으로 만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공동선대위원장인 우원식 의원(서울 노원을)도 이날 페이스북에 "(이재명 후보가)'민주당의 이재명'이 아니라 '이재명의 민주당'이 되겠다고 선언했다"며 "민주당을 사랑하고 사회의 변화를 바라는 많은 사람들의 목소리를 이재명 후보도 듣고 있었고, 우리 모두의 바램을 오늘 선언으로 한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재명 후보는 20일 "'민주당의 이재명'이 아니라 '이재명의 민주당'이 되겠다"는 선언을 즉석 연설에서 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후보는 20일 "'민주당의 이재명'이 아니라 '이재명의 민주당'이 되겠다"는 선언을 즉석 연설에서 했다. 사진=연합뉴스

우원식 의원은 "선대위가 비대화하여 저도 그간 함께한 많은 동지들을 만나면서 귀가 따갑게 질책을 받았다"라며 다음과 같은 지적을 받았음을 언급했다. 그는 "심지어 어떤 분은 눈물을 글썽이며 토로했다"라고 강조했다.

△ 의원들의 계급형 선대위에 대해 실망이 크다.
△ 더불어민주당 선대위가 아니라 이재명 선대위가 되어야 한다.
△ 당원이 아닌 사람들도 참여할 수 있도록 선대위의 문을 열어달라.
△ 신속하게 결정하고 기동력 있게 움직여라.
△ 표없는 여의도말고 자신의 지역구로, 현장으로, 국민 속에서 뛰어달라 

우원식 의원은 "이제 답답함을 털어내고 내일로, 미래로, 정권재창출과 새로운 시대로 나아갑시다"라고 목청 높였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