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유엔 참전용사 국제 추모의 날
상태바
유엔 참전용사 국제 추모의 날
[덕산 칼럼] ‘빼빼로 데이’날, 유엔 참전용사 국제 추모의 날을 아시나요..?
  • 김덕권
  • 승인 2021.11.22 0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는 매년 11월 11일을 ‘빼빼로 데이’니 ‘가래떡 데이’니 하는 말로 국적불명일지도 모르는 날을 기념하고 축제를 벌이고 있습니다. 그러나 정작 우리가 기념하고 기려야 할 날은 <11월 11일 유엔 참전용사 국제 추모의 날>이 아닐까요?

참으로 안타까운 일입니다. 조금 늦었지만 우리 덕화만발 가족이라도 <유엔 참전용사 국제 추모의 날>을 기리는 의미에서 그 유래를 찾아 함께 찾아봅니다.

전 국회의원이고 동국대학교 박선영(1956~) 교수의 전언(傳言)에 따르면, 지금의 부산은 미국 캔자스시티에서 출생한 ‘리차드 위트검(였Richard S. Whitcomb : 1894~1982)’ 장군의 덕분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위트컴 장군한테 진 빚은 지금도 대한민국 전체가 갚아야 할 현재진행형입니다. 부산의 지명을 ‘위트컴시’로 바꾸어도 지나치지 않을 정도라고 하네요. 그 위트컴 장군의 업적과 일화를 한번 알아봅니다.

첫째, 부산대학교 건립입니다.

부산대학교는 위트컴 장군이 이승만 대통령을 설득해 50만평 땅을 무상으로 받았습니다. 부산대학교의 건설자금 25만 불은 원조로 해결하면서도, 진입도로와 부지조성공사는 미 공병대가 직접, 무상 시공했습니다. 부산의 도로도 기본은 미 공병대를 움직인 위트컴 장군의 덕분이지요.

둘째, 피난민 지원입니다.

1953년 엄동설한의 한겨울, 부산역 근처에 큰 불이 났을 때, 위트컴 장군은 군수물자를 풀어 피난민들한테 먹을 것과 덮을 것, 의약품까지 아낌없이 풀었습다. 그래서 미 의회로 불려가 청문회를 당하기도 했지요.

그때 그가 남긴 유명한 말이 있습니다. “군인은 전쟁에서 이겨야 하지만, 미군은 주둔하는 지역의 주민들 마음부터 어루만져야 한다.” 그 말을 들은 의원들이 모두 기립박수를 쳤다는 일화는 전사(戰史)에도 나옵니다.

셋째, 메리놀 병원과 성분도 병원 건립입니다.

유명한 메리놀병원과 성분도병원도 직접 건설했습니다. 병원은 장병들에게 월급의 1%로 한국사랑 기금으로 내놓자고 하면서, 직접 두루마기에 갓을 쓰고 다니며 모금운동을 벌인 끝에 지은 것입니다.

넷째, 부인 한묘숙 여사와의 러브스토리입니다.

위트컴 장군과 부인 한묘숙 여사와의 사랑은 ‘아벨라르와 엘로이즈’의 사랑에 비견된다고 합니다. 그 한묘숙 여사가 2017년 새해가 열리는 1월1일 영면함으로써, 유엔 기념공원묘지의 남편 곁에서 영원히 안식을 누리게 되었습니다. 유엔 기념공원묘지의 유일한 여성 안장자로 기록을 남긴 분이십니다.

다섯째, 유엔 참전용사 국제 추모의 날 제정입니다.

2007년 11월 11일, <유엔 참전용사 국제 추모의 날>이 제정 되었습니다. 그런데 비로소 ‘2020년에 처음 법정기념일’이 된 것입니다. 그래서 이날을 <턴 투워드 부산(Turn Toward Busan)> 행사로 거행을 합니다.

매년 11월 11일 오전 11시가 되면, 도시의 소음을 뚫고 싸이렌이 울립니다. 한국전 참전 21개국은 시간을 맞추어 부산방향으로 고개 숙여 엄숙히 묵념을 드리는 추도 행사이지요. 이 행사는 2007년 한국전쟁 참전 케나다 용사인 ‘빈센트 커트니’씨의 제안으로 시작되었다 합니다.

여섯째, 참전용사를 위한 부산 유엔 공원묘지

한국전쟁 11개국 참전용사 2,300여 명의 유해가 안장된 ‘부산 유엔 공원묘지’입니다. 터키 장병 462명을 비롯하여 영국 885명, 캐나다 378명, 호주 281명, 네델란드 117명, 미국 36명, 프랑스 44명, 뉴질랜드 34명, 남아공 11명 노르웨이 1명 등 11개국 참전용사 2,300여 명의 유해가 안장돼 있습니다.

일곱째, 지금 참전용사의 유해가 한국으로 되돌아옵니다.

​자유와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아무 연고도 없는 극동의 작은 나라 한국전쟁에 참전하여 희생된 고귀한 생명들입니다. 그만큼 많다는 것은 자유와 평화,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대가가 얼마만큼 크고 비싼지를 깨닫게 하는 시금석이지요.

이 행사에 함께 가름하여 익혀야 할 것은, 한국전쟁에 참전한 외국병사가 종전이 되어 본국으로 귀환하여 여생을 보내다가 별세하였어도, 그 유해가 한국으로 되돌아와 유엔묘지공원에 안장된 행사가 여러 차례나 있습니다. ​2015년 5월, 프랑스인 고(故) ‘레몽 조셉 베나르(Raymond Joseph Benard)’씨가 처음입니다.

2016년 5월 12일 네델란드 참전 용사 ‘니콜라스 프란스 베설스’, 2016년 10월27일 프랑스 참전 용사 ‘앙드레 벨라벨’씨 등입니다. 그들은 한 결 같이 전쟁의 참화를 딛고 일어선 한국의 발전상에 감격스러워 했으며, 사후에는 전우가 묻혀있는 한국 땅에 묻히길 소망하며 유언을 남겼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어떻습니까? 조국을 생각하고 사랑하는 한국인이라면, 참전용사들의 은덕을 잊을 수는 없을 것입니다. 은혜를 잊는다는 것은 사람 된 도리가 아닙니다. 11월 11일은 ‘빼빼로 데이, 가래떡 데이’가 아닙니다.

우리나라를 위해 산화(散華)하신 참전용사들을 위한 <유엔 참전용사 국제 추모의 날>로 기리면 훨씬 의미 있는 날이 아닐 까요!

단기 4354년, 불기 2565년, 서기 2021년, 원기 106년 11월 22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