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윤석열 '2분간 얼음', '프롬프터' 없다고 아무 말도 못했다
상태바
윤석열 '2분간 얼음', '프롬프터' 없다고 아무 말도 못했다
'능숙한 발표' 이재명과 '부동자세 읽기' 윤석열, 세계 유명인사들 앞에서 그대로 보여줬다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1.11.22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고승은 기자= 22일 'TV조선'에서 주최한 글로벌 리더스포럼2021 행사가 광진구 그랜드워커힐에서 열렸다. 이 자리엔 이재명·윤석열 여야 대선후보도 자리해 비전 발표를 했는데, 양측이 상당한 대조의 모습을 보여 큰 화제가 되고 있다. 해당 상황은 이날 오전 'TV조선'을 통해 생중계됐다.

먼저 이재명 대선후보가 단상에 올라 약 10분 동안 △기초과학·첨단기술에 대한 국가의 투자와 지원 △이를 위한 기반시설 구축 △미래형 인재 양성 방안 등을 제시했다. 이재명 후보는 능숙하게 프롬프터의 도움 없이 발표를 마쳤다.

이재명 대선후보는 글로벌 리더스포럼2021 행사에서 단상에 올라 약 10분 동안 능숙하게 프롬프터의 도움 없이 발표를 마쳤다. 사진=TV조선 방송영상
이재명 대선후보는 글로벌 리더스포럼2021 행사에서 단상에 올라 약 10분 동안 능숙하게 프롬프터의 도움 없이 발표를 마쳤다. 사진=TV조선 방송영상

이재명 후보에 이어 윤석열 후보가 소개되고 자리에 올라갔다. 그러나 단상에 오른 윤석열 후보는 어찌된 일이지 아무 말도 하지 못한 채 2분 가량 서 있었다. 그는 당황한 듯 손을 모으고 어색한 모습으로 좌우를 둘러보면서 침묵을 지켰을 뿐이다. 사실상 '얼음' 상태로 있었던 것이다. 

윤석열 후보가 연설을 시작하지 않자 사회자는 “시작해주시길 바란다”며 발표를 요청했다. 그럼에도 윤석열 후보는 아무 말도 못한 채 그대로 서 있었는데, 결국 원고를 읽을 '프롬프터'가 준비되지 않아서였던 것으로 보인다. 

사회자는 황급히 “오디오 조정이 있겠다”며 양해를 구했고, 이후 뒤늦게 프롬프터에 메시지가 뜨자 윤석열 후보는 뒤늦게 정면에 나온 프롬프터를 읽으며 준비한 내용을 발표했다.

단상에 오른 윤석열 후보는 어찌된 일이지 아무 말도 하지 못한 채 1분 30초 가량 서 있었다. 그는 당황한 듯 손을 모으고 어색한 모습으로 좌우를 둘러보면서 침묵을 지켰을 뿐이다. 사실상 '얼음' 상태로 있었던 것이다. 사진=TV조선 방송영상
단상에 오른 윤석열 후보는 어찌된 일이지 아무 말도 하지 못한 채 2분 가량 서 있었다. 그는 당황한 듯 손을 모으고 어색한 모습으로 좌우를 둘러보면서 침묵을 지켰을 뿐이다. 사실상 '얼음' 상태로 있었던 것이다. 사진=TV조선 방송영상

윤석열 후보는 이 자리에서 △자유민주주의·시장경제 등 헌법 가치 수호 △취약계층 복지 △전문가 중심의 국가 운영 등을 설명했다. 여기서 사회자는 '오디오 조정'을 언급했으나 정작 윤석열 후보가 목을 가다듬는 음성이 들린 만큼, 윤 후보의 오디오는 문제가 없었다는 점이다. 

또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가 대조를 이뤘던 점은 또 있다. 이재명 후보는 프롬프터를 보지 않고 다양한 손짓과 몸짓을 하면서 발표를 이어간 반면, 윤석열 후보는 줄곧 손을 모은 부동자세로 프롬프터를 읽는 듯한 어색한 모습이었다. 

이재명 후보는 프롬프터를 보지 않고 다양한 손짓과 몸짓을 하면서 발표를 이어간 반면, 윤석열 후보는 줄곧 손을 모은 부동자세로 프롬프터를 읽는 듯한 어색한 모습이었다.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가 악수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후보는 프롬프터를 보지 않고 다양한 손짓과 몸짓을 하면서 발표를 이어간 반면, 윤석열 후보는 줄곧 손을 모은 부동자세로 프롬프터를 읽는 듯한 어색한 모습이었다.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가 악수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즉 이재명 후보는 자신의 평소 해오던 국가비전에 대한 생각을 자연스럽게 표현한 반면, 윤석열 후보는 그저 준비된 대본을 읽는 데서 벗어나지 못한 것으로 비춰지는 것이다. 여기에 프롬프터 없이 한 마디도 하지 못했다는 점은 윤석열 후보가 얼마나 준비가 안 되었는지 보여주는 대목으로 해석된다.

게다가 이 자리에는 핀란드·호주·이탈리아의 전 총리를 비롯해, 세계 석학들까지도 대거 참석한 자리였다. 세계에서도 큰 관심 가질 만한 중요한 자리에서 이렇게 양 후보 간 대조적인 모습이 그대로 드러난 셈이다. 'TV조선'에서 방송한 영상은 이미 SNS를 통해 확산되고 있는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