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멀어져 가는 ‘별의 순간’?... 김종인, 국힘 선대위 합류 ‘삐그덕’
상태바
멀어져 가는 ‘별의 순간’?... 김종인, 국힘 선대위 합류 ‘삐그덕’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더이상 정치 문제에 대해 얘기하고 싶지 않다. 내 일상으로 회귀하고 있다"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11.23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사진=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사진=연합뉴스)

[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대선 '킹메이커'로 불리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별의 순간’을 언급했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사실상 대선 선대위 합류를 거부했다.

23일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서울 광화문 사무실에서 '국민의힘 상황을 어떻게 보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더 이상 정치 문제에 대해 얘기하고 싶지 않다. 내 일상으로 회귀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특히 그는 이날 윤석열 후보와 회동 가능성에 대해 "어제 다 얘기하지 않았느냐"며 즉답을 피했다. 또 윤석열 후보와의 전화통화 가능성에 대해서도 "더 이상 얘기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잘라 말했다.

또한 '선대위에 합류하지 않는 것으로 봐도 되느냐'는 질문에 "내가 어떤 상황에서 대선을 바라보고 있다는 것에 대해 여러 차례 얘기했다"며 "그걸 잘 음미하시면 내가 왜 이런 결심했는지를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하며 "선거에 대해서 나한테 구차하게 묻지를 말아 달라"고 했다.

앞서 윤석열 후보는 지난 21일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과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가 선대위에 합류한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지난 22일 최고위원회에서 "김종인 전 위원장이 하루 이틀 시간을 더 달라고 했다"면서 김병준 전 위원장과 김한길 전 대표에 대한 안건만 상정했다.

한편 이같은 김종인 전 위원장의 발언에 정치권 일각에서는 윤석열 후보의 선대위 인선에 불만이 있는 게 아니냐는 추측과 반대로 윤 후보가 선제적으로 김 전 위원장을 영입하지 않을 가능성도 거론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