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더보이즈 영훈 “연기에 익숙해졌다고 생각해본 적 없어”
상태바
더보이즈 영훈 “연기에 익숙해졌다고 생각해본 적 없어”
  • 성종현 기자
  • 승인 2021.11.23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훈 ⓒ아레나옴므플러스 제공
영훈 ⓒ아레나옴므플러스 제공

[서울=뉴스프리존] 성종현 기자 = 더보이즈 영훈이 ‘아레나 옴므 플러스’와 함께 진행한 화보를 23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 영훈은 소년과 어른의 경계에 있는 듯한 신비로운 무드를 마음껏 드러냈다. 

더보이즈의 활동 기간 4년 중 2년은 팬데믹으로 인해 무관중 공연을 한 것에 대해 영훈은 “관객 없는 무대 위의 나는 그저 로봇처럼 느껴졌다”며 “사랑받고 있다는 걸 알지만 체감하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12월 즈음 진행될 더보이즈 콘서트에 대해 영훈은 “더비(팬덤명) 분들과 거의 2년 만에 만난다”며 “서로 마주하면 말이 안 나올 정도로 행복할 것”이라고 기대를 전했다.

영훈 ⓒ아레나옴므플러스 제공
영훈 ⓒ아레나옴므플러스 제공

‘연애혁명’에 이어 ‘원 더 우먼’까지 연기 커리어를 쌓고 있는 영훈은 “아직 연기에 익숙해졌다고 생각해본 적은 없다”며 “무대에선 카메라에 멋있게 담기고, 춤과 노래가 우선이지만 배우로서의 연기는 배역에 완전히 스며들어야 하는 거니까 고도의 집중력이 필요하고 캐릭터 분석도 깊게 해야 한다. 갈 길이 머니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두 번째 신 촬영 날 김창완 선배님을 뵀다. 대선배님과 함께 작품에 나올 수 있다는 사실이 꿈같았고 여러 감정이 뒤섞였다”며 “기죽거나 작아지기보다는 더 잘하고 싶은 마음이 커지더라. 자극을 많이 받았다”고 덧붙였다.

1년 전 인터뷰에서 멋진 사람이 되고 싶다고 말한 영훈은 “예의 바르고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는 어른이 멋진 사람”이라며 “한편으론 소년으로 남고 싶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