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김의겸, 윤석열후보의 "김건희 말투와 단어 너무 위험..어디서 어떻게 터질지 몰라 리스크 크다”
상태바
김의겸, 윤석열후보의 "김건희 말투와 단어 너무 위험..어디서 어떻게 터질지 몰라 리스크 크다”
[포토] '열린공감TV' 본부장 비리 의혹 사진으로 총정리
  • 정현숙 기자
  • 승인 2021.11.24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프리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부인 김혜경씨는 청와대 영부인 후보로서 당당하게 국민들 앞에 나타나 공개적인 활동을 하고 있다. 반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씨는 단발머리를 하고 나온다는 등 운을 띄우고 있지만, 현재까지 깜깜이 무소식이다.

이와 관련해 윤 후보측이 숱한 의혹에 휩싸인 김건희씨의 등판으로 까먹는 점수보다는 나타나지 않는 것이 실점이 더 적다는 판단을 내릴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은 24일 오전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김건희씨 등장 여부에 대해 "끝까지 공개석상에 안 나타날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김씨의 말투나 어휘 구사 능력 등을 고려했을 때 대중들 앞에서 마이크 잡는 즉시 밑바닥을 보여 등장 안하니만 못한 꼴이 되느니 아예 나타나지 않겠다는 전략을 세운 것으로 내다 봤다.

김 의원은 "윤석열 후보도 처음 어떤 식으로 대중들에게 모습을 보였냐 하면 어디를 다녀온 뒤에 사진 한 장과 몇 마디 한 내용들을 사후에 공개한 형식이었다"라고 했다.

이어 "김건희씨도 끝까지 안 나오돼 불가피할 경우에는 그런 식으로 봉사활동을 다녀왔다든지 한 뒤에 사진 한 컷과 봉사활동 현장에서 한 몇 마디를 추후에 공개하는 정도로 그칠 것"이라고 관측했다.

김 의원은 이렇게 확신하는 이유에 대해 "김건희 리스크가 너무 크기 때문이다"라며 "김건희씨를 접해 본 사람들이 '김건희씨 말투나 사용하는 단어, 이런 것들을 보면 너무 위험하다'라는 이야기를 하고 있기에 끝까지 안 나타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진행자가 "국회의원 선거라면 그 정도로 넘어갈 수 있지만 대선인데?"라고 질문하자 김 의원은 "(윤 후보측이)그 정도 감점 요인은 안고 간다는 거"라며 "김건희씨를 내세워 입을 피해보다는 등장시키지 않음으로 인해서 안게 될 감점 요인이 더 작기 때문에 리스크 관리 차원에서 안 내보낼 것으로 본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김건희씨를 접해 본 사람들, 아는 사람들 이야기를 들어 보면 마이크가 주어졌을 때 어디서 어떻게 폭탄이 터질지 알 수가 없다(고 한다)"라며 이를 볼 때 김건희씨가 대중 앞에서 마이크를 잡는 일은 결단코 없을 것이라고 장담했다.

반면 윤 후보 캠프 공보특보를 지냈던 김용남 전 의원은 23일 YTN라디오 이동형의 정면승부 인터뷰에서 김씨의 등판 시기에 대해 “고민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대통령 선거에 있어서 배우자가 적절한 시점에 대중에게 모습을 보이고 선거운동을 돕는 것은 당연하지만 집권 세력에 의해서 좀 악용될 여지가 있다”라고 감쌌다.

하지만 김의겸 의원의 지적대로 윤 후보 측이 김건희씨를 대중 앞에 등판시키지 않고 저울질하는 이유는 워낙 김씨 본인의 리스크가 크기 때문이다.

'야누스의 얼굴' 김건희 신분세탁

24일 '열린공감TV'가 밝힌 '윤석열 일가' 본부장 비리 리스트에서 부인 김건희씨의 의혹을 시기별로 일목요연하게 정리해서 사진으로 내놨다. 총 58피스로 되어있지만 다 싣지 못하고 생략했다. 이 내용을 보더라도 김씨가 스스로 대중앞에 나서기가 상당히 곤혹스러울 전망이다.

 

 

 

 

 

 

 

 

 

 

 

 

 

 

 

 

 

 

 

 

 

 

 

 

 

 

 

 

 

 

 

 

 

 

 

 

 

 

 

 

 

 

 

 

 

 

 

 

열린공감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