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시계] 이재명 “남북문제, 바이든·김정은 직접 만나 풀겠다”
상태바
[대선시계] 이재명 “남북문제, 바이든·김정은 직접 만나 풀겠다”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11.26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신기자클럽 초청 토론회 “남북괸계, 성장과 발전 등 실용적 관계 만들어 갈것”
한일관계 “잘못 인정하고 그에 대해 합당한 보상을 하는 게 앞으로 더 나은 관계를 위해 바람직”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지난 25일 오후 서울 중구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사진=민주당)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지난 25일 오후 서울 중구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사진=더불어민주당)

[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남북문제에 대해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을 직접 만나 남북경제발전, 남북 주민의 민생에 도움이 되는 실용적 관계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특히 한일 관계에 대해서는 “잘못 인정하고 그에 대해 합당한 보상을 하는게 앞으로 더 나은 관계를 위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후보는 지난 25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날 남북문제에 대해 "유엔 제재 면제가 필요한 사업 등에 대해선 국제사회의 동의와 지지를 위한 설득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며 "조건부 제재완화와 단계적 동시행동'이라는 해법을 들고 바이든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을 직접 만나 문제를 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합의 일방적 위반·파기에는 단호히 대처하고 할 말은 하겠다"며 "남북합의의 철저한 준수 및 이행이 전제될 때 신뢰 속에 발전을 얘기할 수 있다"고 역설했다.

이와 함께 "한미동맹의 공고한 발전과 한중 전략적 협력관계의 증진은 국익중심 실용외교의 근간"이라며 "한반도 평화와 동북아 안정, 국제보건과 기후대응, 글로벌 공급망 불안 대책 등 다양한 분야에서 미중과 동시에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한일관계 개선과 관련해서는 "오부치 총리가 밝힌 '통절한 반성과 사죄' 기조를 일본이 지켜나간다면 얼마든지 미래지향적 한일관계를 만들 수 있다"고 조건을 제시했다.

이어 "과거사, 영토 문제와 사회 경제 교류 문제는 분리해서 할 수 있는 일은 해나간다는 '투트랙'으로 접근하는 게 좋겠다는 생각"이라며, "이런 입장을 잘 관철해주면 전 충분히 쌍방이 합의, 동의할 수 있는 길을 찾아낼 수 있다"고 역설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가 토론회를 마치고 나오면서 외신기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사진=민주당)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가 토론회를 마치고 나오면서 외신기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사진=민주당)

그는 "제가 '강경 발언을 한다' 또는 '대일 강경 태도를 취한다'는 것은 한 측면만 본 오해다"라면서 "개인적으로는 일본 국민들 사랑하고 그분들의 검소함과 성실함, 예의 바름에 대해 매우 존중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본에도 다양한 정치세력이 있는데 그중 일부는 보통 국가를 지향하고 평화헌법의 개정을 추진하고 또 어쩌면 숨겨져 있을지도 모를 군국주의를 추구하는 경향도 있을 것이다"라고 경계했다.

끝으로 이재명 후보는 "잘못은 인정하고 그에 대해 합당한 보상을 하는 게 앞으로 더 나은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서 바람직하다"며 "전후에 독일이 유럽 국가들에 대해 취했던 태도를 일본은 좀 배울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