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정의당과 ‘연대·공조’ 아냐” 확실한 입장 밝혀
상태바
안철수, “정의당과 ‘연대·공조’ 아냐” 확실한 입장 밝혀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11.26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금 양당이 머리를 맞대려고 하는 것은 정치공학적인 접근이 아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사진=국민의당)
 대선 공약을 발표하고 있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사진=국민의당)

[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는 언론 일각에서는 제기되는 정의당과 ‘연대와 공조’에 대해 “국민의당과 정의당은 각기 다른 철학과 가치가 있다. 양당이 머리를 맞대려고 하는 것은 정치공학적인 접근이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26일 안철수 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정당은 철학과 가치로 국민의 선택을 받는다”며 “국민의당은 패거리의 이익을 위한 극단의 정치와 대결의 정치를 배제하며, 민생문제 해결의 정치(실용정치)로 오로지 국민과 국가의 이익을 위한 발전적 미래를 지향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저 안철수도 이러한 분명한 신념과 철학으로 이번 대선에서 국민의 선택을 받고자 하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여의도식의 진부한 공학정치, 내 편만 옳다는 편가름 정치, 헌법적 가치를 무시하는 반민주 정치, 이런 구태 정치가 대한민국을 갈등과 대립의 나락으로 내몰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되겠다는 기득권 거대정당의 후보들에게는 상식에 어긋나는 부도덕과 부패의 그림자가 어른거린다”며 “이런 분들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끌겠다고 감히 국민 앞에 나서고 있다”며 이재명·윤석열 두 후보를 싸잡아 비판했다.

특히 그는 “이번 대선만큼은 대통령  후보자에 대한 도덕성에 대해 철저하게 검증해야 한다”며 “저를 포함해서 모든 후보가 그래야 하며, 검증에 당당하지 못한 사람은 대한민국을 이끄는 대통령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부도덕한 사람이 대통령이 되면 또 다시 대한민국은 편을 가르고, 도덕은 바닥으로 버려지며, 온통 갈등과 대립으로 대혼란에 빠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안철수 후보는 “저는 원내 네 정당이 모두 역할을 담당하는 ‘쌍특검’을 제의했고, 정의당의 심상정 후보는 흔쾌히 답을 해주셨다”면서 “현재로서는 특검이 후보자들의 도덕성 검증을 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라며 민주당과 국민의힘에 거듭 특검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