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윤석열 지지자 비판은 오만·위험한 태도" 황운하 논란 진화
상태바
송영길 "윤석열 지지자 비판은 오만·위험한 태도" 황운하 논란 진화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11.30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尹 지지도 높은 것은 민주당이 반성할 대목"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0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지지하는 국민들을 비판하고 훈계하려는 자세는 매우 오만하고 위험한 태도"라고 말했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후보의 지지도가 높은 것은 우리 민주당이 반성해야할 대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송 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황운하 민주당 의원이 2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윤 후보 지지자들을 "1% 안팎의 기득권 계층을 제외하곤 대부분 저학력 빈곤층 고령층"이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논란이 일자 진화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송 대표는 "저는 윤석열 검창총장 임명 때부터 무리한 인사라 판단하고 반대를 표명해왔다"며 "또 문재인 정부에서 검찰총장을 했던 분이 야당 대선후보로 선출되고 지지도가 높은 것은 우리가 반성해야 할 대목이라고 일관되게 주장해왔다"고 역설했다.

이어 "얼마나 우리가 미우면 그렇겠나"라며 "그렇다면 우리 내부의 반성을 통해 국민들께서, 왜 우리가 보기에 대통령으로 국정운영 능력이 검증 안된 평생 검사만 하던 분을, 그것도 국민의힘 출신 전직 대통령을 두 사람이나 구속기소한 사람을 저렇게 지지하는지 돌이켜 보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송 대표는 "민주당이 먼저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접대 의혹, 장모 비호 의혹, 윤우진 변호사 선임 조언 등 거짓말이 드러났음에도 검찰총장 인사청문회에서 윤 후보를 비호하고 청문회 통과시켜 준 것을 통렬히 반성해야 한다"며 "본인, 부인, 장모-본부장의 비리 문제는 철저히 검증해 국민들께서 객관적으로 후보를 검증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무엇보다 우리 민주당은 이재명 후보와 함께 지난 과오를 반성하고 겸손한 자세로 미래 대한민국의 비전을 함께 만들어 가겠다. 잘못된 것은 과감하게 수정하겠다"며 "이 후보의 장점은 국민의 목소리를 듣고 바로 반응하는 열린 자세와 실사구시의 철학을 가졌다는 것이다. 그래서 국민들께도, 부탁하지 말고 명령하시라고, 정치인에게 지시하시라고 청원하고 있다"고 했다.

송 대표는 "민주당 의원과 선대위 관계자들은 국민을 가르치려는 자세가 아니라 겸손하게 경청하고 우리를 돌아보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는 것을 다시 강조해 본다"며 "저 자신부터 그렇게 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